공항패션부터 시사회룩까지…여배우의 ‘애슬레저 룩’ 공식

‘장동건의 여자’ 고소영부터 ‘김우빈의 여자’ 신민아, ‘이천희의 어린 신부’ 전혜진까지. 최근 여성 스타들이 스웨트 셔츠와 사랑에 빠졌다.

미키마우스나 스마일 이모티콘 등 다양한 캐릭터를 입고 공항패션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격식 있는 영화 VIP 시사회나, 결혼식장, 패션 화보도 소화한다. 평범한 스웨트 셔츠 하나를 가지고, 포멀하면서도 특별하게 스타일링하는 이들의 노하우는 무엇일까?

# 가을 타는 여자의 ‘애슬레저 룩’은?

지난 해 놈코어 스타일링이 패션계를 강타했다면, 올해는 일명 ‘애슬레저 룩’이 대세로 자리잡았다. ‘애슬레저’란 운동이란 의미의 애슬레틱(Athletic)과 레저(Leisure)의 합성어로, 운동복과 일상복의 경계를 허무는 새로운 패션 트렌드를 일컫는다. 전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운동복에 포멀한 아이템을 곁들여 의외의 궁합을 창조해내는 식이다. 고소영 신민아 같은 패션 고수는 평범한듯 하면서도 엣지 있는 애슬레저 룩을 선보이고 있다.

실제로 최근 고소영은 정윤기와 함께 손을 잡고 길을 거니는 듯한 파파라치 컷을 연출해 화제를 모았다. 사진 속에서 그는 애슬레저 룩의 대표 아이템인 검정 스웨트 셔츠에 야구 점퍼를 입고, 여기에 블랙 레더 팬츠와 하이힐을 매치시켰다. 캐주얼 의상의 평범한 소재에 가죽이라는 특이한 소재를 더해 시선을 사로잡은 것.

# 애슬레저 룩 입고 출근한다?

스웨트 셔츠에 스웨트 팬츠의 매치는 오래전부터 찰떡궁합처럼 여겨져 왔지만, 자칫 식상한 스타일로 전락할 수 있다. 이럴 땐 원 포인트 아이템만 더해도 스포티한 분위기를 포멀하게 바꿀 수 있다. 스웨트 셔츠에 스웨트 팬츠, 여기에 스니커즈로 편안함을 강조한 룩에, 포인트로 테일러드 재킷을 살짝 걸치는 것이다. 재킷이라는 의외의 조합만으로 세련된 믹스매치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단 너무 화사한 스웨트 셔츠보다는 모노톤이나, 심플한 패턴의 아이템을 선택해 모던한 분위기를 풍기도록 하고, 여기에 러풀한 미니백을 포인트로 더해주면 여성스러움을 가미하면서 동시에 화사한 룩을 완성할 수 있다.

요즘 유행하는 와이드 팬츠나 조거 팬츠를 주목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어반 시티 룩의 아이템으로 사랑받아 온 와이드 팬츠는 루즈하고 박시한 스웨트 셔츠와 의외로 궁합이 좋다. 엉덩이를 덮는 길이의 오버사이트 스웨트 셔츠를 입고 와이드 팬츠를 매치해보자. 여기에 스틸레토 힐을 착용한다면 오피스 룩으로도 손색없는 출근 복장이 된다.

조거 팬츠는 조깅하는 사람이라는 뜻의 조거(Jogger)와 바지를 의미하는 팬츠(Pants)의 합성어다. 밑단을 밴딩 처리해 활동성을 높인 팬츠를 말한다. 면이나 저지 등 착용감이 편안한 소재로 제작돼 애슬레저 룩에 적합한 아이템이다.

특히 조거 팬츠는 종아리 라인을 슬림하게 잡아주면서 발목을 살짝 드러내 스타일리시한 분위기를 풍긴다. 또한 티셔츠, 블라우스 등 매치하는 상의에 따라 색다른 느낌의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

이때 상하의의 톤이나 무드를 맞춰 자연스러운 애슬레저 룩을 연출하는 것이 포인트. 조거 팬츠가 그 자체만으로도 스포티한 느낌을 자아내는 만큼 일상에서는 슬립온이나 단화 등을 착용하는 것이 자연스럽다. 또한 여성스러운 토트백보다는 심플한 클러치백을 매치하는 것이 더욱 멋스럽다.

사진 제공=일레븐파리, 럭키슈에뜨, 뎁(블랙, 레드), 라코스테 라이브, 앤더슨벨, 아페쎄, 라베노바, 슈콤마보니

Categories: STYLE

Tags: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