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녀 지헤라, 매니쉬 부터 여성미까지~

SBS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 보보경심 려’에서 순덕으로 열연한 가수 겸 배우 지헤라(20·본명 지혜란)가 여성미 넘치는 화보를 공개했다.

화보 이어진 인터뷰에서 지헤라는 자신의 근황과 뷰티팁을 공개했다. 그는 “평소 화장을 잘 하지 않는 편이라 순덕의 수수한 모습이 편하고 좋았다. 다만 몸이 고무줄처럼 왔다 갔다 하는 편인데다 먹는 걸 좋아해서 연예인을 하기에 좀 힘든 부분이 있다. 운동을 조금만 하면 근육이 붙고, 운동을 안하고 먹으면 풍선처럼 금방 붓는다”라고 털어놨다

지헤라는 “며칠만 방심하고 먹으면 근육 위에 살이 붙다 보니 ‘근육돼지’가 된다. 유산소 운동이 필수다. 하루 한시간 반 정도는 헬스장에서 달리기 운동을 한다. 평소 걷는 걸 좋아해서 친한 선후배들과 만나, 두세시간씩 수다를 떨며 걷는 것도 운동 노하우 중 하나다. 자기 전에 스트레칭도 빼먹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12월 2일 2016 MAMA 레드카펫 진행자로 발탁되어서 레드카펫 룩을 선보인다. 드레스를 입어야 하니 좀더 관리를 해야 할 것 같다. 순덕이의 반전 패션을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Categories: GIO's pick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