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상예술대상’ 연상호 감독, 신인 감독상 수상…”충무로 괴물신인”

‘제53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연상호 감독이 영화 부문 신인 감독상을 수상했다.

3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D홀에서 열린 ‘제 53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연상호 감독은 윤가은(우리들)·이요섭(범죄의 여왕)·이주영(싱글라이더)·이현주(연애담)을 제치고 ‘부산행’으로 신인 감독상을 차지했다.

이날 시상자로는 김효준 BMW코리아 대표가 나섰으며, 연상호 감독은 영화 촬영으로 참석하지 못했지만 대리 수상자를 통해 영광의 소감을 전했다.

‘부산행’을 제작한 이동하 레드피터 대표는 “혹시라도 수상을 하게 되면, ‘영광스러운 수상 너무 감사하고 좋은 영화 많이 만들겠다’는 말을 전해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연상호 감독은 차기작으로 초능력을 다룬 판타지물 ‘염력’의 촬영에 한창이다.

한편 TV와 영화 부문을 아우르는 국내 최고 권위의 시상식인 백상예술대상에는 국내 최고 배우들과 예능인, 감독, 작가, 제작사 대표 등을 포함해 100 여 명의 인원이 참석했다. JTBC PLUS 일간스포츠가 주최했으며, 스타센추리와 BMW코리아, 다비치안경(비비엠) 등이 협찬, 후원했다.

사진 – 일간스포츠

Categories: G-ISSU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