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살아있다’ 장서희 안경, 부러지지 않는 신개념 소재

장서희가 패션 안경 전도사로 나섰다.

SBS 특별기획 주말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배우 민들레 역을 맡은 장서희는 최근 다비치안경 매장에서 본격적으로 일을 시작하며 왕성한 영업력을 발휘했다.

지난 주부터 오윤아(극중 김은향)의 소개로 다비치안경 매장에서 안경사 선생님을 도와 제품 정리부터 매장을 찾는 고객맞이까지 다양한 일을 하고 있으며, 지난 11회에서는 구부리고, 밟아도 부러지지 않고 형태를 그대로 유지하는 신기하고 좋은 안경테를 소개하며 고객을 끌어모었다.

부러지지 않는 안경테는 다비치안경에서 선보이는 아이웨어 브랜드 비비엠(bibiem) 에어세컨드AIR 2ND라인으로 5g이라는 가벼운 무게와 편안한 착용감이 특징. 전문 안경사가 기획부터 제조까지 참여해 트렌디 한 디자인은 물론 안경의 기능성까지 높였으며 베타티타늄 소재와 에어 코패드로 제작돼 뛰어난 유연성과 극강의 가벼움을 자랑한다.

한편 ‘언니는 살아있다’는 한날 한시에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장서희, 오윤아, 김주현 세 명의 언니들의 우정과 성공을 그려낸 드라마로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 2회 연속 방송된다.

Categories: GOSSIP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