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은수, ‘듀얼’ 종영 소감… ”정들어 아쉽지만 행복했다”

 배우 서은수가 OCN 오리지널 드라마 ‘듀얼’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23일 막을 내린 ‘듀얼’에서 류미래 역을 맡아 새로운 모습을 선보였던 서은수는 반전의 반전을 거듭한 ‘복제인간 추격 스릴러’의 주역으로 극의 긴장감을 더해왔다.특히 후반부 드라마의 흐름을 이끌었던 복제인간과 진짜 치료제에 행방에 있어 서은수는 중요한 키맨 역할을 하며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24일 소속사 UL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정들고 이제 조금 편해지려니 또 한 작품이 끝나버렸다. 지난 몇 개월 꿈을 꾼 것 같고 미래라는 인물로 살아 행복했지만 아쉬움 또한 많이 남는다. 감독님, 작가님, 선배 배우분들, 모든 스태프분들께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듀얼을 애청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 미래를 응원해주신 분들께 모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서은수도 더 성장한 모습으로 또 인사드릴 테니 지켜봐달라”며 시청자를 향한 감사 인사도 빼놓지 않았다.

서은수는 지난해 데뷔해 그 행보가 단연 돋보이는 신인배우로 ‘질투의 화신’, ‘낭만닥터 김사부’ 그리고 ‘듀얼’까지 연달아 화제작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드라마는 물론 한 해 동안 8편의 광고를 섭렵한 유망주로 광고계에서도 주목 받고 있는 신예다. 최근 차기작으로 KBS 2TV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 출연을 확정짓고 또 한번의 상승세를 이어갈 예정이다.

Categories: GOSSIP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