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이태곤 편, 올해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시청률도 낚는 예능늦둥이”

이태곤이 출연한 냉장고를 부탁해’ 141회가 2017년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지난 31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시청률 6.2%(닐슨코리아 집계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6월 26일 방송된 136회(5.5%)보다 0.7%p 높은 수치로 올해 가장 높은 시청률에 해당한다. ‘냉장고를 부탁해’가 6% 시청률을 돌파한 것은 올해 처음이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7.8%까지 치솟았다.
최고의 1분을 기록한 장면은 이태곤이 직접 잡은 무늬 오징어로 만든 요리가 완성되는 장면이다. 연예계 대표 낚시꾼으로 불리는 이태곤마저 “무늬 오징어를 낚시로 잡았을 때 돈 주고도 살 수 없다고 생각했다”며, 귀한 재료로 요리를 의뢰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에 보답하기 위해 대결에 나선 정호영과 유현수 셰프는 그동안 볼 수 없던 특별한 오징어 요리에 나섰다. 정호영은 오징어로 면을 뽑고, 만두를 빚었다. 유현수는 오징어 먹물로 튀김옷을 만드는 파격적인 요리법으로 이태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승리는 무늬 오징어의 식감을 잘 살린 유현수 셰프의 승리로 돌아갔다.

이외에도 ‘이태공’ 이태곤의 생선 냉동고에서 나온 귀한 재료들로 화려한 대결이 이어졌다. 이연복과 샘킴 셰프는 이태곤이 직접 잡은 70cm의 초대형 참돔으로 요리에 나섰다. 이연복은 중식의 화려함을 가미한 도미 요리를, 샘킴은 참돔의 본 모습을 그대로 살린 구이를 선보였다. 이태곤은 “정말 우열을 가리기 어려웠다”며 고민했지만, 결국 이연복 셰프의 손을 들어주었다. 이태곤의 소속사 라마 엔터테인먼트 측은 “최근 ‘라디오 스타’를 비롯 여러 예능 러브콜이 이어졌는데 부담없이 나가서 진솔한 매력을 보여준 것이 시청률로 이어진 것 같다. 조만간 작품으로도 이태곤의 새로운 매력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스타들이 내놓는 ‘레전드급’ 재료와 이에 화답하는 셰프들의 화려한 요리로 오감을 만족시킨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Categories: G-ISSUE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