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음저협 윤명선회장, 가수 권익위해 발전기금 전달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윤명선, 한음저협)가 사단법인 대한가수협회에 문화발전기금으로 2천만 원을 쾌척했다.

연예 및 매니지먼트를 포함한 국내 문화예술계 발전을 위해 별도로 예산을 편성하고 지원해왔던 한음저협 윤명선 회장은, 2일 대한가수협회를 방문하여 가수협회 김흥국 회장과 이혜민 상임부회장에게 문화발전기금 전달식을 실시했다.

서울 영등포에 소재한 대한가수협회는 대한민국 가수들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설립된 단체로 전국 13개의 지회를 두고 있으며, 현 김흥국 회장을 비롯하여 가요계를 이끌어온 원로 가수부터 찬열(EXO), 태연(소녀시대), 이홍기(FT 아일랜드) 등 K-POP을 이끌고 있는 아이돌 가수까지 약 3,500여 명이 회원으로 소속되어 있다.

어느 하나의 분야, 일부 단체만 발전해서는 업계 전체가 성장할 수 없다고 말하는 윤 회장은 “작가들이 만든 작품을 노래해주는 가수들이 없었다면 저작권 협회의 발전도 없었다. 가수협회와 한음저협은 하나의 운명공동체로서 국내 음악 문화를 발전시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하는 단체”라며, “K-POP과 한류 문화의 뿌리를 든든히 지켜주었던 원로 아티스트들에게 물심양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는 가수협회의 모습에 감동하여 이번 문화발전기금으로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했다.”고 밝혔다.

가수 협회 김흥국 회장은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뒤지지 않는 단체가 된 한음저협에서 발전기금을 전달해준 것에 대해 너무나도 자랑스럽고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우리의 동료인 작가들이 마련해 준 기금이니만큼,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가수협회를 위해 애써주는 회원들과, 국내 공연 문화 발전 등에 기금을 사용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앞으로도 가수협회는 가수들의 인권과  복지, 처후개선 등 다양한 활동을 같은 지원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 / 왼쪽부터, 한음저협 윤명선 회장, 대한가수협회 김흥국 회장, 이혜민 대한가수협회 부회장>

Categories: G-ISSUE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