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백현, 우울증 발언 사과 “위로하고 싶었다

우울증 발언으로 몸살을 앓은 그룹 엑소(EXO) 멤버 백현이 직접 입을 열었다.

백현은 지난 2일 자신의 SNS를 통해 “안녕하세요 백현입니다. 12월 30일 팬사인회 현장에서 있었던 제 발언과 관련해 직접 사과를 드리고 싶어서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로 시작되는 글을 공개했다.

그는 “저는 사실 요즘 우울증에 대해 많이 겁이나 있고 과민한 상태였어요. 그런데 현장에서 그 팬분과 꽤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너무 걱정이 됐고 덜컥 겁이 났어요. 제가 행복하게 해주고 싶은 팬이 즐거움으로 가득 차야 하는 팬사인회에서 저에게 털어놓은 이야기가 꽤 심각하게 느껴졌고, 이 팬과 오늘 이 자리에서 헤어지면 다시는 이야기를 나눌 수 없다는 생각에 마음이 많이 조급했던 것 같아요”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백현은 지난달 진행된 엑소 팬사인회에서 한 팬이 우울증 고민을 토로하면서 논란에 휘말렸다.

당시 백현은 이 팬에게 용기를 주기 위한 목적으로 “저는 소신있게 얘기하면 우울증, 불면증 왜 걸리는지 모르겠어요. 그거를 비판하는 건 아니지만”이라며 “주변에 좋은 사람들을 둬야 해요. 엑소 멤버들, 그리고 저를 보면서 항상 웃으셨음 좋겠다”라고 했다. 하지만 이중 일부 발언만 편집돼 온라인에 퍼졌고, 이는 선배였던 故 종현이 우울증으로 자살한 것과 맞물리면서 논란이 더욱 커졌다.

 

백현은 글을 통해 “한 마디라도 더 위로하고 싶었고 저를 좋아한다고 했으니까 제 말이 힘이 될 수 있을텐데, 라는 생각에 오늘 이 자리에서 빨리 어떻게든 해주고 싶었어요. 그 팬 분과 이야기 한 후 팬사인회가 끝날 때까지 그 생각에 빠져 있었던 것 같아요”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중에도 또 제 글에 실수가 있지는 않을까 두려워요. 하지만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어요. 그 팬분께도 죄송하고 이 일로 인해 상처받은 모든 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는 말과 행동을 더욱 신중히 하는 백현이 되겠습니다”라고 상처받았을 팬들에게 사과의 마음을 전했다.

Categories: K-POP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