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음원 차트 깜짝 1위 “대국민 사기극인줄 알았다”

걸그룹 오마이걸이 톡톡 튀는 매력을 과시하며 컴백 후 첫 라디오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효정 미미 유아 승희 지호 아린 비니 등 오마이걸 멤버는 10일 오후 방송된 SBS 러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이하 올드스쿨)에 출연해 새 앨범 발매와 음원 차트 1위에 대한 소감을 털어놨다.

 

승희는 이날 9개월 만의 컴백에 대해 “걱정이 많았다. 잊혀질까 걱정도 됐고, 팬들이 기다리느라 지칠까 걱정됐다”고 했다. 최근 다리 부상을 당했던 지호는 “너무 열심히 준비했다. 무대를 보여주고 싶었는데 그게 살짝 아쉽다”면서 “곧 무대에 설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오마이걸은 지난 9일 다섯 번째 미니앨범 ‘비밀정원’을 발매했다. 7인조로 개편 뒤 처음 발매하는 곡이라 흥행 여부에 대한 뜨거운 관심이 쏠렸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타이틀곡 ‘비밀정원’은 공개 후 음원사이트 상위권에 안착했다. 벅스뮤직 차트에선 1위하는 기염을 토했다. 데뷔 후 가장 높은 음원 성적이었다.

이에 멤버들은 “보고 소리를 질렀다. 거짓말인 줄 알았다”면서 “새로 고침을 계속했다. 전 국민 사기극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오마이걸 멤버들은 이날 또 ‘역주행했으면 하는 곡’으로 ‘한 발짝 두 발짝’을 꼽았다. 유아는 “B1A4 진영이 준 곡이다. 아름다운 노래”라고 소개했다. 비니는 “더 많은 분들께서 알아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DJ 김창렬은 “그동안 힘들었던 거 훌훌 털어버린 시간이었길 바란다. 음악방송 1위 꼭 하길 응원한다”며 선배 가수로서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고, 오마이걸은 “감사하다. 열심히 활동할 테니 ‘비밀정원’ 많이 들어주시고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Categories: K-POP

Tags: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