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에 물려 후유증.. 12억 달라” 박유천 지인에 피소

“사실 관계 파악 후 원만해 해결하겠다.”

아이돌 그룹 JYJ 멤버이자 배우인 박유천이 지인에게 피소를 당했다. 7년 전 그의 집을 방문했다가, 박유천의 반려견에게 물려 후유증으로 고통 받고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지인은 12억 원을 배상하라는 내용 증명을 보냈고, 결국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에 소속사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대응에 나섰다.

박유천의 지인 A씨는 2011년 박유천의 자택을 방문했을 때 그의 반려견에 얼굴의 눈 주위를 물려 심각한 후유증으로 고통받고 있다며 박유천을 과실치상 혐의로 강남경찰서에 고소했다. 사건이 일어난 지 7년이 지났지만, A씨는 심각한 후유증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박유천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17일 “2011년, 박유천의 집에 당시 매니저의 지인인 고소인이 찾아와 개를 구경하고자 베란다로 나갔다가 공격을 당했다”면서 “견주인 박유천은 매니저와 함께 지인의 병원에 방문하여 사과하고 매니저를 통해 치료비를 지불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주 고소인이 12억을 배상하라는 내용증명을 보내왔고 오늘 고소 접수 사실을 알게 됐다. 박유천은 그간 고소인이 지속적인 치료를 받은 부분 등 7년 동안 연락을 받은 적이 없었기 때문에 고소인이 내용증명으로 보내온 내용을 가족들과 파악하고 있다. 경찰 조사를 통해 경위를 파악하고 사실관계 확인 후 원만히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Categories: GOSSIP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