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교 “넘어진 적 많아..노래하고 싶었다” 눈물

SNS에서 큰 사랑을 받았던 가수 미교가 데뷔 쇼케이스에서 넘어진 적 많다며 감정이 북받친 듯 눈물을 쏟았다.

미교는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선릉로 일지아트홀에서 싱글앨범 ‘YOU & I(유 앤 아이)’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타이틀곡 ‘잊어도 그것이’와 수록곡 ‘계속 노래하고 싶어요’ 무대를 공개하며 그간 갈고닦은 가창력을 폭발시켰다.

미교는 “지난해 너무 큰 사랑을 받았다. 올해 2018년에는 미교만의 앨범으로 활동하며 내 목소리를 많이 들려드리고 싶다. 응원해주신 성원에 힘입은 만큼 좋은 음악으로 보답하는게 올해의 목표”라며 “앞으로는 미교의 감성 절절한 목소리로 들려드릴 수 있는 곡이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만큼 이날 쇼케이스는 미교에게 남다른 의미가 있다. 노래하고 싶었지만 좌절했던 수많은 순간들을 딛고 자신만의 노래를 담은 앨범을 선보이는 자리이기 떄문이다. 그래서인지 미교는 쇼케이스 중간 “수없이 넘어졌던 기억들이 많다”는 말을 하다 왈칵 눈물을 쏟았다.

미교는 “지금까지 걸어오면서 수없이 넘어졌던 기억들이 이 자리에 서는데 있어 큰 경험이 되지 않았나 싶다”며 “넘어질 때마다 부모님은 포기하란 소리 한 번 안하셨다. 덕분에 다시 시작할 때 큰 힘이 됐다. ‘답가여신’으로 불렸다면 이젠 보컬리스트로 인정받았다는 의미에서 ‘갓미교’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 그럴 수 있도록 열심히 나의 가능성과 열정을 믿어주신 분들을 위해 열심히 노래하겠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미교의 데뷔싱글 ‘유 앤 아이’는 ‘너와 나’라는 의미에 미교만의 색깔과 팬들의 응원에 힘입어 데뷔할 수 있었던 이야기를 담았다. 타이틀곡 ‘잊어도 그것이’는 헤어진 연인과의 이별 후를 그린 어쿠스틱 발라드로, 화려한 오케스트라와 미교의 애절한 보이스가 어우러져 이별한 한 여성의 절절함을 노래했다.

사진 제공=제이지스타

Categories: K-POP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