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미키 “컴백기다렸다! 이번 활동 자신있어”

여성그룹 위키미키(최유정 김도연 지수연 엘리 세이 루아 리나 루시)가 이번 활동을 기다렸다며 자신있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위키미키는 21일 오후 서울 광진구 구천면로 예스24라이브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럭키(Lucky)’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타이틀곡 ‘라 라 라(La La La)’와 수록곡 ‘버터플라이’ 무대를 공개했다.

위키미키의 유정은 “다리가 살짝 떨린다. 무대 전까지는 괜찮았는데 청심환이라고 먹고 올걸 후회된다”며 “지금 많이 떨린다. 그래도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특히 유정은 “안무가 진짜 힘들다. 연습하고 나면 진짜 지친다”며 “열심히 힘들 게 땀흘리며 연습해 무대에 섰는데 마지막에 실수를 좀 했다. 아쉽지만 앞으로 활동에서 타이틀곡 무대를 잘 보여드리겠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다른 멤버 도연은 “2집을 되게 애정을 쏟아 준비했다. 3개월 간 땀흘리며 합을 맞췄고 그래서 더욱 컴백을 기다렸다”며 “그래서 이번 활동은 자신 있게 말씀드리고 싶다. 진짜 자신있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이어 도연은 “더 열심히 노력해서 사랑받는 위키미키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위키미키의 두 번째 미니앨범 ‘럭키’에는 타이틀곡 ‘라 라 라’와 함께 8인 8색의 호기심 가득한 소녀들의 재기발랄함을 담은 인트로곡 ‘럭키’를 시작으로 ‘메트로놈’ ‘컬러 미’ ‘버터플라이’ 등 총 6곡이 수록됐다. 이날 공개된 타이틀곡 ‘라 라 라’는 다이나믹한 드럼리듬과 반복되는 후렴구가 매력적인 곡으로, 좋아하는 이성에게 솔직하게 다가가서 거침없이 고백하는 10대의 당당함을 유쾌한 가사로 풀어냈다.

사진 제공=판타지오뮤직

Categories: K-POP

Tags: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