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말릭, 미성년 팬 성추행에 소속사 퇴출.. 대표 “피해자 편에 설 것”

래퍼 던말릭이 미성년자 팬을 성추행 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 대표인 제리케이 (본명 김진일)가 단호한 대처에 나섰다. 던말릭의 소속사에서 퇴출시키면서도 “피해자 편에 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리케이은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밤 올라온 사과문 이후 던말릭은 두 번재 피해자의 증언 역시 사실임을 인정했다”면서 “이에 데이즈얼라이브라는 단체 혹은 구성원 개인 어느 차원에서든 피해자 편에 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피해자들 중 한분과는 별도로 접촉하고 있으며 다른 한분께는 접촉 의사를 타진하고 있다”면서 “피해자 중 한분은 이 사건과 이전 디스전을 연결지으며 마치 미소지니가 승리했다는 식으로 올라오는 반응에 대한 고통을 호소한 바 있다. 여성혐오의 가장 극단적인 형태를 걷어내고자 피해자분이 용기를 내셨다는 점을 상기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던말릭은 최근 “여고생 불러다가 성추행하고” 등의 폭로글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된 이후 성추행 논란에 휘말렸다. 이에 던말릭은 21일 “작년 12월 경에 팬과 만남을 가졌다”면서 “이때 팬과 아티스트라는 권력 관계를 이용해 추행을 저질렀음을 인정합니다. 피해자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뉘우치고 더 나은 사람이 돼 추후에 크고 작은 사건들을 만들지 않고 조심히 스스로 경계하면서 살아가겠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공식 사과했다.

이에 소속사 대표인 제리케이는 즉각 입장을 표명하고 “변명의 여지 없이 던말릭은 현시간부로 데이즈얼라이브 멤버에서 제외된다”고 소속사 퇴출을 밝혔다. 하지만 이후 또다른 피해자가 나타나자, 소속사측은 다시 한 번 입장 표명을 통해 “피해자의 편에 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4년 데뷔한 던말릭은 지난해 제14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랩&힙합 부문 후보에 오른 바 있다.

 

Categories: K-POP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