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폭로.. 김기덕의 침묵이 소름 돋는 이유

 

책임 없는 감정 호소만… 공식 사과는 끝내 없었다.’

김기덕 감독의 성추문이 끝을 모르고 터지고 있다. MBC ‘PD수첩’을 시작으로 터져나온 성범죄 사례는 ‘미투(metoo)’ 행렬로 더욱 진실에 근접해지는 모양새다.

논란이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지만, 김기덕 감독은 이에 대해 어떠한 입장도 밝히지 않고 있다. 오히려 책임 회피에 급급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김기덕 감독과 함께 일한 한 조감독은 9일 오전 방송된 MBC ‘아침발전소’를 통해 전화 인터뷰에 나섰다. 그는 이날 “여배우뿐 아니라 여성 스태프도 김기덕 감독에게 성폭행 피해를 당했으며, 임신과 낙태를 했던 스태프가 있다는 이야기까지 들었다”고 폭로했다.

이 스태프는 “‘PD수첩’ 내용을 봤다. 저도 알고 있는 부분들이 많았다. 방송을 통해 밝혀진 여배우 뿐 아니라 스태프, 일반인까지 피해자가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기덕 감독의 성범죄는 지난 6일 방송된 MBC 시사프로그램 ‘PD수첩’을 통해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이날 방송에서 여배우 C 씨는 김기덕 감독과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김기덕 감독이 성관계를 요구했다. (조재현과) 셋이 자고 싶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김 감독과 조재현에게 각각 성폭행을 당했고 심지어 조씨 매니저에게도 성관계를 요구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감독은 촬영 전부터 성폭행을 시도했다. 촬영장 합숙 장소에서는 김 감독과 조재현이 밤마다 번갈아가며 방문을 두드렸고 결국 강압적으로 성폭행했다. 다른 단역 배우와 성관계한 것을 자랑처럼 늘어놓은 적도 많다”고 했다.

이 밖에도 언어적 성희롱과 추행을 당한 피해 여배우들의 증언이 나오면서, 국내 뿐만 아니라 세계 영화계에도 큰 충격을 줬다.

 

이처럼 김 감독과 작품을 했던 여배우들은 충격을 받고 업계에서 하나 둘 자취를 감췄다. 하지만 그는 오히려 대종상, 청룡상, 한국 영화 평론가 협회상 등 국내상 뿐만 아니라 베를린 영화제 감독상, 베니스 영화제 황금사자상 등을 휩쓸며 승승장구 했다. 피해자들이 자신들이 당한 피해를 입밖으로 꺼내지 못한 이유이기도 했다.

다행히 ‘PD수첩’을 시작으로 피해 사실을 호소하는 피해자들이 줄을 이으면서 김 감독의 성희롱, 성추행 뿐만 아니라 성폭행, 낙태 등 추악한 범죄들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하지만 여전히 김 감독은 침묵을 지키고 있다. 취재진의 전화를 철저히 차단한 채 칩거하고 있다. 성추문 이후 유일하게 그가 관련 내용을 언급한 곳은 ‘PD수첩’이었다.

김 감독은 제작진에게 보낸 문자는 그야말로 충격 그 자체다. 그는 ‘미투 운동 갈수록 자극적이고 충격적인 내용을 기다리고 사실 확인 없이 공개돼 진실이 가려지기 전에 사회적 매장을 당하고, 그 후에는 평생 고통에서 벗어나지 못합니다’라고 했다. 자기 반성과 책임 인정보다는 ‘피해자들의 호소가 오히려 자극적으로 가고 있다’고 호소한 셈이다.

이 뿐만 아니라 그는 ‘영화 감독이라는 지위로 개인적 욕구를 채운 적이 없고 항상 그 점을 생각하며 영화를 찍었다. 여자에 대한 관심으로 상대의 마음을 얻기 위해 일방적인 감정으로 키스를 한 적은 있다’면서도 ‘그러나 동의 없이 그 이상의 행동을 한 적은 없다’고 성폭행 의혹을 부인했다.

이를 뒤집어 보면 다수의 피해자가 느낀 성희롱, 성추행, 성폭행이 모두 ‘동의 하에 이뤄졌다’고 반박한 셈이다. 자신의 성범죄에 대해 어떤 생각과 의식을 갖고 있는지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와 관련해 영화 ‘뫼비우스’에 출연하며 피해를 당한 여배우 A는 지난해 검찰이 무혐의 처리한 강제추행치상, 명예훼손 혐의 등에 대해 재정신청을 한 상태다.

구체적인 추가 증언들이 나왔고, 거스를 수 없는 ‘미투’ 운동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김 감독이 이에 대한 입장을 명확하게 밝힐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Categories: GOSSIP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