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유미, 이명박 검찰 소환 현장에서 확성기 “다스는 누구겁니까?”

“다스는 누구겁니까? 정치 보복이라 생각하십니까?”

개그우먼 강유미의 목소리가 확성기를 통해 이명박 검찰 소환 현장에 울려퍼졌다. 그의 깜짝 등장은 취재진 뿐만 아니라 방송을 지켜보든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그는 “저를 믿고 지지해주신 많은 분들과 이와 관련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분들에게도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전직 대통령으로서 물론 하고 싶은 얘기도 많지만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다”면서 “다만 바라건대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날 현장에는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흑터뷰’ 코너를 맡고 있는 강유미가 확성기를 들고 이명박 검찰 소환 현장에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확성기 들고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해 “다스는 누구겁니까. 이런 게 정치 보복이라고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을 던졌다.

 

강유미의 돌발 행동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강원랜드 채용 비리에 대한 수사 외압 의혹을 받던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몇 명 꽂았냐”고 묻기도 했고, 보수 진영 태극기 집회에 찾아가 참가자에게 “태극기 왜 드는 겁니까”라고 물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Categories: GOSSIP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