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➂] 이태곤 “‘광개토 대왕’ 슬럼프… 이젠 악역 도전하고파”

 

인터뷰 ➁에서 이어집니다…

‘대한민국 대표 상남자…’ 이보다 그에게 더 잘 어울리는 수식어가 있을까. 선 굵은 외모에 카리스마 넘치는 목소리 거칠 것 없는 행보까지.. 데뷔 14년 차 배우 이태곤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KBS1 ‘광개토 대왕’을 통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그가 최근 ‘예능 요정’으로 반전을 꾀하고 있다. 남다른 생존력으로 정글을 헤집어 놓더니 ‘캬바레 낚시’로 바다 사나이로 눈도장을 찍었다. 하지만 반려견 앞에서는 한없이 여린 남자였다.

카멜레온처럼 변신에 변신을 거듭하는 그 남자… 배우 이태곤이 궁금해졌다.

▶직접 만난 이태곤은…

매력적인 웃음과 거칠 것 없는 입담… 이태곤은 SBS ‘정글의 법칙’, 채널A ‘도시어부’에서 보던 모습 그대로였다. 그는 “워낙 솔직한 스타일이다 보니 과거에는 환영받지 못하는 스타일이었다”면서 “하지만 요즘 리얼리티가 대세가 되면서 오히려 꾸미지 않는 모습을 좋아해주시는 것 같다”고 웃었다.

이날 화보 촬영 현상에서는 이태곤의 의상을 특수 제작하는 사고(?)가 벌어졌다. 185cm에 달하는 키와 태평양 같이 넓은 어깨가 만나 벌어진 해프닝이었다.

매력적인 웃음과 탄탄한 몸매 그리고 훤칠한 키까지… 결혼은 고사하고 연애 소식까지 좀처럼 들리지 않는지 궁금했다. 이태곤은 “결혼은 제 맘대로 되는 것이 아닌 것 같다”면서 “아무래도 나이가 있다 보니 상대방의 성품을 더 깊이 보게 되는 것 같다. 그래도 유쾌하고 자상한 면이 있으니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웃었다.

 

▶ 이하 일문일답

Q. 배우 활동을 기대하고 있는 팬들도 많다. 작품 계획은 없는지?

“올해는 한 작품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웃음)”

Q. 한동안 작품 활동을 하지 않은 이유가 있다면?

“‘광개토 대왕’이라는 큰 작품을 하고 나니까 뭔가 꼬인 것 같다. 그때는 이 작품을 어떻게든 성공을 시켜야겠다고 이를 악물었다. 잠도 안자고 죽기 살기로 했다.”

“어떤 선배들은 ‘얘가 신들린 것 같다’ ‘한복 입으면 눈빛이 변한다’라고 하기도 했다. 워낙 강렬한 인상을 남기다보니 정극 현대극에 있어서는 이미지에 독이 되지 않았나 싶다. 그때도 5년 정도는 쉽지 않을거라 예상했다. 하지만 분명히 다시 좋은 기회가 올거라 생각한다.”

Q. ‘광개토 대왕’ 때문에 상남자 이미지가 강한 편인이다. 새로운 연기 변신에 대한 욕심은 없는지?

“못된 역할을 못봤다. 왜 저한테 악역이 안들어오는지 이유를 모르겠다. 그간 대기업의 재벌 2세, 실장, 여성을 남몰래 지켜주고 혼자 상처 받는 역을 많이 했다(웃음). 선이 굵으면서도 나쁜 역할을 한 번 할 때가 된 것 같다.”

 

 

Q. 개인사에도 많은 관심이 쏠린다. 워낙 사윗감으로 남편감으로 인기가 많은데, 아직 결혼은 커냥 연애 소식도 들리지 않고 있다.

“제 맘대로 되지 않다. 나이가 있다 보니까 여러모로 고민이 많다. 상대방의 성격과 성품 같은 면을 많이 따지게 되는 것 같다. 그래도 보이는 것처럼 까칠한 편은 아니다. 유쾌하고 자상한 면이 있으니, 회사로라도 많은 연락을 해주셨으면 좋겠다.”

Q. 향후 활동 계획과 팬들에 대한 인사를 좀 부탁한다.

“이렇게 인사 드리게 돼서 기분이 좋다. 올해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란다. TV를 비롯해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더 노력하겠다.”

화보총괄기획=이기오 지오아미코리아 편집장, 인터뷰=이진호 기자, 의상= 니치포그룸, 아르띠, 구두= 레드미티어, 신발= 아식스타이거, 가방=에프에프아이(FFI)

Categories: AMI's talk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