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미투?’ 김흥국, 가해자로 속단해선 안되는 이유

“깨어보니 알몸이었다.” “억지로 술을 먹였다.”

또 한 번의 충격적인 미투 폭로가 가요계를 강타했다. 친근한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웃고 울리던 김흥국이 그 주인공이라 충격은 더욱 컸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A씨는 방송국을 찾아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고, 이는 적잖은 파장을 줬다.

하지만 피해자의 용기 있는 고백에도 ‘사건을 속단해선 안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왜일까.

MBN ‘뉴스8’는 지난 14일 방송을 통해 김흥국의 성폭행 의혹이 보도했다. 인터뷰를 통해 익명을 요구한 30대 여성 A씨는 “2년전 보험설계사로 일할 당시 지인의 소개로 김흥국을 알게 됐다”면서 “지난 2016년 11월, 김흥국 그리고 그의 지인들과 저녁식사를 함께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김흥국이 억지로 술을 먹여 정신을 잃었고 깨어났더니 알몸 상태로 김흥국과 함께 누워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문제 제기했지만 김흥국으로부터 ‘서로 좋아서 술자리 했다’, ‘서로 도울 수 있는 친구나 동생으로 만나고 싶었다’, ‘내려놓으라’는 문자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 이후에도 식사 자리를 가졌고 총 두 차례 성폭행이 있었다고 했다.

그야말로 충격적인 주장이다. 최근 사회적으로 큰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미투 운동의 연장선상에서 가요계까지 강타당한 모양새다.

 

하지만 피해자의 주장만으로 일방적으로 김흥국을 매도해선 안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최근 미투 운동이 이슈가 되면서 폭로만으로 폭로된 당사자는 큰 타격을 입었다. 사실 확인 전에 이미 ‘성범죄자’라고 낙인 찍혀 곤욕을 치러야 했다.

심현섭은 익명 폭로자의 폭로글로 비난을 받았다. 하지만 해당 사건은 이미 수사 기관의 조사를 통해 ‘무혐의’가 나온 사안으로 드러났다. 배우 곽도원은 익명의 인물의 폭로로 곤욕을 치렀다. 하지만 당사자인 곽도원이 강하게 반발하면서 일단락됐다. 서울 시장 출마 발표를 앞뒀던 정봉주 역시 ‘성추행’ 폭로가 나왔지만, 사건 당일 동선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며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이같은 전례 때문에 ‘폭로’만으로는 가해자를 단정짓기 어렵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사실이 아닐 경우 폭로 피해자가 입는 타격이 너무나도 크기 때문이다.

이번 김흥국의 케이스도 ‘2년 전 경찰서를 찾지 않은 점’을 비롯해 ‘좋아서 술자리를 했다’는 김흥국의 문자가 폭로자의 관점에서는 “좋아서 관계를 했다”는 주장으로 엇갈린 점 등이 쟁점이 되고 있다. 물론 피해자 입장에서는 ‘용기 있는 고백’이지만, 수사 기관을 통해 사실 관계를 따져 본 후 비난을 해도 늦지 않다는 지적이다.

특히 김흥국 측은 보도 후 즉각적인 대응에 나섰다. 김흥국은 소속사를 통해 “과거 여성을 만났으나 성추행·성폭행이 아니라는 증거가 있다. 이를 정리한 뒤 공식 입장을 밝힐 것이다”고 반박했다.

이어 “현재 입장을 취합 중에 있고 법적 대응을 할 것이다. 명예훼손이나 무고 등의 혐의로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며 변호사에게 내용을 전달했다”며 강경하게 대응하겠다 했다.

양측의 주장이 팽팽하게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미투 운동 확산과 정당성을 위해서라도 수사 기관 등의 조사를 통해 명확한 사실 관계 확인이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Categories: GOSSIP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