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정상수, 폭행 혐의로 또 입건 ‘벌써 다섯 번째… 힙합 사고뭉치’

래퍼 정상수(34)가 또 경찰에 입건됐다. 경찰서 입건 등 사건사고만 벌써 다섯 번째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23일 “정상수가 지난 22일 오후 11시경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한 인도에서 피해자 A씨의 얼굴과 배, 피해자 B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린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정상수는 A씨의 여자친구에게 만나자는 취지의 문자를 보내면서 갈등이 시작됐다. 이를 알게된 A씨가 약속 장소에 나가 따졌고, 이에 정상수는 A씨를 향해 주먹을 휘둘렀다. 정씨는 싸움을 말리던 B씨도 폭행했다.

정상수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지구대에서도 테이블을 발로 차고 욕설을 하는 등 난동을 부린 것으로 알려졌다. 정상수가 음주 상태였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한편 정상수는 올해 2월 음주 난동을 뿐만 아니라 지난해 7월과 4월에도 음주 운전을 하다 교통사고를 내거나, 술에 취해 다른 손님을 폭행하는 등 난동을 부리며 경찰 조사를 받았다.

Categories: K-POP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