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무한도전’, 시즌2 & 완전체 재결합 어려운 이유.. ‘왜?’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예능 프로그램 MBC ‘무한도전’이 종영된다. 시즌2 기약과 함께 이뤄진 이별이지만, 지난 13년 간 그 어떤 프로그램보다 두터운 팬층을 확보한 예능이었기에 팬들의 아쉬움이 더해지고 있다.

특히 31일 방송은 ‘번갯불에 콩볶듯’ 이뤄진 종영이란 점에서 시즌2를 향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김태호 PD 역시 ‘시즌2’ 앞에선 작아졌고, 현실적으로도 진행이 쉽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왜일까.

김태호 PD는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 사옥에서 열린 ‘무한도전’ 종영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13년이란 시간이 사실 잘 가늠이 안 된다. 초등학교 6년, 중학교 3년, 고등학교 3년 다 합친 시간보다 길더라. 아직 스스로 잘했단 생각보다는 그 때 이 선택을 했다면 ‘무한도전’이 어떻게 됐을까 하는 후회나 아쉬움도 드는 게 사실”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 PD는 “최근 조세호씨와 함께 절에 다녀와서 그런지 비교적 담담하게 이별을 보고 있었는데 멤버들이 많이 울었다. 삼시세끼를 먹는 습관처럼 ‘무한도전’이 그런 프로그램이 됐다. 멤버들끼리 다음 주부터 ‘MBC 주변을 돌아다니다 마주치지 말자’ 이런 이야기도 나누고 그랬다. 아직 실감하지 못하고 있고, 서서히 받아들여야 할 부분이 아닌가 생각하 있다”고 전했다.

‘무한도전’은 31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된다. 13년 간 MBC 터주대감으로 입지를 굳힌 예능이지만, 정작 마지막 회의 특집조차 없이 마무리 될 예정이어서 팬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지금 상황에서 팬들이 현실적으로 기댈 수 있는 부분은 시즌2에 대한 기약이다. 하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김태호 PD는 이날 “(시즌2로) 돌아올 수 있다면야 좋다. 하지만 돌아오려면 보여드릴 수 있는 총알이 많이 준비되어 있어야 한다. 멤버들과 고민도 많이 해야 한다”면서도“가을 개편에 돌아오겠다는 약속을 하면 실망시켜 드리면 안 되기에 확실하게 말 못하겠다”고 했다.

 

 

그도 그럴것이 시즌2를 지금부터 준비를 해도 시간이 촉박하다. 통상적으로 일반적인 예능 프로그램을 기획하는데 6개월 정도의 시간이 걸린다. 하지만 현재 ‘무한도전’과 관련한 어떤 기획도 전무한 실정이다. MBC의 한 관계자는 “‘무한도전’을 대신해 방송될 예능만 최행호 PD가 준비하고 있다”면서 “‘무한도전’ 시즌2에 대해서는 특별한 기획이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특히 시즌2가 진행되더라도, 지금의 멤버가 완전체로 뭉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 스케줄 조정 때문이다. ‘무한도전’은 그간 매주 목요일 녹화를 진행했다. 이번 종영에 따라 멤버들은 목요일 시간도 자연스럽게 비게 된다. 목요일 시간이 FA가 되는 셈이다.

타 예능 프로그램에서 인기 예능인인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하하, 양세형, 조세호 등 멤버들을 그냥 놔둘 리 없다. 더욱이 한 번 타 예능에 투입되면 시즌2 시점에 하차를 선언하긴 어렵다. 그렇다고 언제 방송될지도 모를 ‘무한도전’ 시즌2를 위해 무작정 목요일 시간을 비워달라고 요구하는 것은 무리다. 스케줄 조정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셈이다.

 

 

31일 방송이 시즌2를 위한 ‘시즌제’가 아닌 ‘종영’에 좀 더 가까운 이유다. 지금 멤버 그대로 시즌2를 기대하는 시청자에겐 안타까울 수 밖에 없는 현실이다.

‘무한도전’이 종영이란 냉정한 현실을 마주한 가운데, 어려움을 딛고 완전체 시즌2라는 기적을 이뤄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진호 기자 caranian@gioami.kr 사진출처=MBC 캡처

Categories: 이진호의 삐하인드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