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우식X제시, 케미일까 썸일까..달달했던 특급 컬래버레이션

래퍼 플로우식과 제시가 “베스트 프렌드”라는 발언과 달리 오묘한 핑크빛 기류를 자아내며 알콩달콩 케미를 발산했다.

플로우식과 제시는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선릉로 일지아트홀에서 컬래버레이션 싱글 ‘올 아이 니드(All I Need)’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첫 곡으로 내달 5일 공개될 또 다른 싱글 ‘젖어S’ 무대로 쇼케이스의 포문을 연 두 사람은 국내 데뷔 전부터 알고 지낸 두터운 친분을 자랑하며 유쾌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플로우식은 “제시와 엄청 친하다. 예전부터 컬래버레이션을 하고 싶었는데 서로 바빠서 못하다가 이번에 시간이 맞았다. 같이 하면 너무 좋을 것 같아 함께 하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제시 역시 “에전부터 같이 하자고 했는데 기회가 없었다. 서로 활동이 바빴다”며 “나에게 ‘젖어S’ 노래를 들려줬는데 너무 좋아서 바로 하게 됐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날 공개된 두 사람의 ‘젖어S’와 ‘올 아이 니드’ 무대는 그야말로 듀오로 오랜 시간 활동한 것 아닌가 싶을 만큼 좋은 합을 자랑했다. 노래 중간 제시의 마이크가 잠시 작동하지 않는 상황에서도 플로우식의 마이크로 번갈아가며 노래를 하는 등 여유있게 대처하는 모습이 돋보였다.

워낙 친분이 두터운 탓에 스캔들 질문이 나올 수밖에 없었다. 물론 이에 대해 제시는 “같이 음악하다가 핑크빛 느낌이 있냐고 물어보셨는데 그런 거 없다. 플로우식은 내 베스트프렌드다. 그래서 스캔들 같은 건 없다”고 말했다.

플로우식 역시 “그냥 진짜 친하고 같이 음악할 때 옆에 있으면 좋은 친구”라고 말했다. 물론 이 같은 발언과 달리 플로우식은 자신과 두 개의 싱글을 함께 작업한 제시에게 깜짝 영상편지와 꽃다발 그리고 제시가 좋아한다는 금으로 만든 액세서리를 선물해 좌중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플로우식은 “기분 좋다. 선물 고르는데 오래 걸렸다”며 “제시에게 뭘 선물할까 고민하다 꽃과 제시가 좋아하는 금으로 된 액세서리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에 제시는 “상상도 못했는데 마음이 너무 고맙다”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이처럼 두 사람은 시종일관 서로를 향한 배려와 애정 어린 말로 썸인듯, 절친의 케미인듯 오묘한 분위기를 형성하며 유쾌한 쇼케이스를 만들었다.

한편 플로우식과 제시의 합작 ‘올 아이 니드’는 두 재미교포의 크로스컬처한 백그라운드를 살려 언제 어디에서나 들을 수 있는 이야기를 담았다. 허스키한 목소리로 유명한 플로우식과 제시의 찾아볼 수 없었던 독특한 톤과 색깔로 리스너들의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또 두 번째 합작곡 ‘젖어S’는 내달 5일 공개된다

Categories: K-POP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