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사회에서 패션이란?(1)

현대사회들어서 패션은 많은 의미를 지니고 있다. 패션은 20세기 초 산업혁명의 발달로 작업 표준화와 분업의 시대로 대량  생산 체재 가 갖춰어졌다.

고도의 산업발달로 인해  많은 인구가  도시로 몰리게 되면서부터 현대사회의 복식이 시작되었다고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그런 급속적인 사회발전으로 인해 부루르조아(고용주)와 프롤레타리아(고용인)의 계급이 나누어져 패션에도 많은 변화를 가지고 왔다.

봉건시대를 벗어나 산업혁명을 통해 부를 가진 사업주나 자본가들은 자신을 상류계층로 분류하고 귀족시대 입었던 패션과 다르게  품격을 나타내는 패션(수트.드레스) 등으로 자신을 꾸며왔다. 이와 다르게 프롤레타리아(공장 노동자)들을  빈곤하층으로 전락하여  패션이 아닌 최소한의 몸을 보호하는 용도로 사용되었다.

이후  패션은  영국을 중심으로 한 고급수트와 캐주얼로 발전하였다. 고급 수제양복은 왕실과 귀족, 자본가들의  자신의 신분을 나타내는 상징성을 가지고 있으며,  수트를 맞추려면 체촌(신체 치수 측정)과 원단 선택을 정하고 맞추는데 가지 약 4~10주를 걸쳐 제작하였다. 또한 약 2,000파운드등 정도로 많은 비용을 지출하였다

출처 – 영화 킹스맨(수트, 캐주얼 패션)

 

이와는 틀리게 제1차 세계대전 이후 일반 대중은 고도화 된 방직기술로 값싼 함성섬유개발(나이론, 폴리에스테르)로  심플하고 세탁이 용이하고  활동하기 편하 실용적인 의상을 발전시켰다. 특히 기존 상류사회의 패션과는 다르게  파격적이고 과감한 의상을 착용함으로써 적은 돈으로도 자신의 개성을 나타내었다.

실용적인 70년대  합성의류 패션

 

출처 -네이버 지식백과(1949년 〈라이프〉에 실린 나일론 스타킹에 대한 광고)

 

 

2편에서 계속

 

Categories: 이기오의 낙(樂)서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