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의 신부’ 최지우, 철통 보안 속 웨딩마치 ‘남편은 끝내 비공개’

우 3ㅇ한류스타 최지우(44)가 그야말로 깜짝 결혼식을 올렸다. 하루가 지났지만 여전히 신랑에 대한 정보는 ‘평범한 회사원’이란 설명이 전부일 정도다. 그는 정성들여 작성한 손편지와 함께 “따듯한 가정을 만들겠다”고 했다.

최지우가 지난 29일 서울 모처에서 비공개로 웨딩마치를 울렸다. 이날 결혼은 당일까지 기사화 되지 않을 정도로 철통 보안 속에 이뤄졌다.

 

최지우는 이날 정오 쯤 자신의 팬 카페에 “조금은 갑작스럽지만 너무나 행복한 소식을 전하겠다”며 “오늘(29일) 오후 가족분들만 모시고 조용하게 결혼식을 올렸답니다”고 말했다. 이어 “사랑하는 그분과 함께 따뜻한 가정을 만들어 가려고 합니다”면서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면서 예쁘게, 행복하게, 잘 살겠다”고 알렸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최지우가 오늘 오후 서울의 한 장소에서 1년여간 교제한 연인과 결혼한다”는 사실을 언론에 알렸다. 이어 “신랑은 연예인이 아닌 평범한 직장인이기에 가족분들을 배려한 두 사람의 뜻에 따라 결혼식은 비공개로 진행된다”고 했다.

 

 

실제로 최지우가 어느 장소에서 결혼하는지 역시 끝까지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그는 결혼식을 모두 마친 뒤 웨딩 사진을 공개했다.

최지우는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면서 예쁘게 잘 살겠다. 여러분이 주신 사랑 항상 기억하면서 배우로서 변함없이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진호 기자 caranian@gioami.kr

Categories: G-ISSUE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