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퇴출 vs 너무 가혹’ 김생민을 향한 엇갈린 이유 ‘왜?’

분량 통편집에 하차 그리고 프로그램 폐지까지…

절정의 전성기를 달리던 방송인 김생민이 ‘성추행 혐의’로 추락에 추락을 거듭하고 있다. 단순히 통편집이 문제가 아니다. 출연 중인 다수 프로그램에서 하차가 논의되고 있고, 시그니처 프로그램인 ‘김생민의 영수증’까지 폐지 수순을 밟게 됐다.

이에 일각에서는 ‘너무 가혹하다’란 의견이 나오고 있다. 과연 전 프로그램 하차와 퇴출은 불가피한걸까.

김생민은 지난 2일 자신을 둘러싸고 불거진 성추행 의혹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했다. 그는 “10년 전, 출연 중이었던 프로그램의 회식 자리에서 잘못된 행동을 했다”면서 “저의 부족한 행동으로 인해 상처 받으셨을 그 분을 생각하면 너무 마음이 무겁고 죄송한 마음 뿐”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공개적으로 사과 했지만, 쏟아지는 비난과 이에 따른 책임까지 피할 수 없었다. 청와대 청원에서는 ‘법적 처벌로 진정한 용서를 구하고 방송, 광고에서 즉시 하차하라. 너무 뻔뻔하다’, ‘김생민을 방송 출연 금지 시켜달라’와 같은 청원이 쏟아졌다.

제작진 역시 그의 거취를 두고 논의에 들어갔다. 현재 그가 고정으로 출연하고 있는 프로그램은 KBS2 ‘연예가중계’, ‘김생민의 영수증’,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출발 비디오 여행’, SBS ‘동물농장’, tvN ‘짠내투어’ 등이다.

‘연예가 중계’ ‘출발 비디오 여행’ ‘동물 농장’은 김생민이 10년 이상 고정 나선 장수 프로그램이다. 하지만 제작진은 내부 회의를 통해 기 촬영분에 대한 편집과 하차 이후 대체자 투입까지 논의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김생민’을 타이틀 롤로 쓰고 있는 ‘영수증’은 유독 타격이 컸다. 김생민이란 인물과 그의 생활 패턴과 분석이 프로그램의 핵심이라 폐지로 가닥이 잡혔다. 결과적으로 김숙, 송은이가 일자리를 잃게 된 셈이다.

소속사 SM C&C는 3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김생민씨는 자신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뉘우치고 있다”면서 “현재 출연하고 있는 모든 프로그램에 큰 누를 끼칠 수 없어 제작진 분들께 양해를 구하고 하차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바른 생활’ 이미지로 승승장구 해왔던 인물이라 충격이 더욱 컸다는 분석이다. 당장의 하차가 문제가 아니다. 광고로 인한 위약금과 함께 ‘영구 방송 퇴출’에 대해서까지 걱정해야 할 처지가 됐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너무 가혹하다’란 의견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이는 청와대 청원에서도 등장했다. 소수이긴 하지만 ‘10년 전 잘못으로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는 것은 가혹한 처사’라는 글을 비롯해 ‘김생민을 용서해주세요’ 등의 반응도 나왔다.

‘성추행을 인정하고 사과한 김생민에 대해 더욱 가혹한 비난이 쏟아진다’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실제로 김기덕 감독, 조재현 배우를 비롯한 다수 미투 의혹 관련자들은 외부와의 연락을 차단한 채 칩거하고 있다. 이들에 대한 관심과 처벌 역시 대중들의 관심에서 멀어져가고 있다.

 

 

인정하고 반성한 사람에 대해서는 엄격한 처벌이 이뤄지고 있는 반면 책임을 외면하고 칩거하는 이들에 대해서는 처벌 방법이 마땅히 없는 현실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번 사례를 통해 방송 및 활동 금지 등 처벌에 대한 명확한 가이드라인을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진호 기자 caranian@gioami.kr

Categories: 이진호의 삐하인드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