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반하나, 출격과 동시에 ‘완판 요정’ 등극

걸그룹 오마이걸이 첫 유닛 반하나(효정 비니 아린)로 출격한다. 이들은 본격적인 활동에 앞서 홈쇼핑을 통해 ‘반하나 리미티도 패키지’ 판매에 나섰다. 결과는 완판이었다.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3일 “롯데홈쇼핑을 통해 오마이걸이 판매한 ‘오마이걸 반하나 리미티드 패키지’가 완판이 됐다”고 밝혔다.

오마이걸 반하나는 이날 오전 1시 롯데홈쇼핑에서 프리미엄 컬쳐 프로젝트 ‘Lstage 3탄 오마이걸 반하나 쇼케이스’를 통해 팝업 앨범 타이틀곡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오마이걸 반하나 리미티드 패키지’는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 한정 스페셜 에디션 앨범과 오마이걸 반하나 아이덴티티가 담긴 한정판 맨투맨 티셔츠로 구성됐다.

효정과 승희는 쇼 호스트로 변신, 재치 있는 말솜씨를 발휘하며 앨범 설명에 나섰다. 유아와 미미는 모델로 변신해 직접 맨투맨 티셔츠를 입고 깜찍한 포즈를 취하는 등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오마이걸만의 새로운 모습과 함께 상큼 발랄한 매력을 선사했다.

결과는 완판이었다. 주문 전화가 쇄도하며 상품을 매진시켰다. 이번 앨범 흥행에 대한 기대감 역시 함께 올랐다.

한편 오마이걸 반하나의 신곡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는 2일 오후 6시 음원과 뮤직비디오가 공개되자마자 각종 포털 사이트에서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장악하며 뜨거운 인기를 모으고 있다. 이들의 첫 음악 방송 무대는 3일 케이블TV SBS MTV ‘더 쇼’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이진호 기자 caranian@gioami.kr 사진제공=WM

Categories: K-POP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