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리스’로 돌아온 최희서, “한국인 연기가 더 새롭다고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각종 영화상 시상식을 석권하고 있는 최희서. 그가 스크린에서 브라운관으로 방향을 틀었다. 28일 첫방송하는 OCN 드라마 ‘미스트리스’(극본 고정운, 연출 한지승)에서 색다른 매력을 발산할 태세를 마친 것. 디지털매거진 지오아미코리아가 최희서와의 화보를 통해 2018년을 여는 최희서의 매력을 탐구해봤다.

 

 

 

팔색조란 말이 무색할 만큼 그는 우아하면서도 관능적인 매력부터, 자유로운 히피 같은 매력을 발산했다. 작년 이준익 감독의 영화 ‘박열’로 단박에 전국민을 사로잡은 연기 내공이 촬영장에서도 순식간에 뻗어나왔다. 최희서는 “이제 한국 여자 역할만 맡아도 새로워 보인다는 말을 듣지 않을까요”라며 꺄르르 웃었다.

 

 

-2017년을 화려하게 보냈다. 대한민국 영화상 전체를 휩쓸었는데 소감은?

“시상식을 많이 다니긴 했다. 받을 때마다 떨리고 기분 좋았지만 가장 좋았던 것은 그래도 현장이었다. 이준익 감독님과 이제훈 배우님 등 훌륭하시고 매력적인 분들과 함께 호흡한 것이 잊을 수 없는 기억이었다.”

-혹시라도 아쉬움은 없었는지?

“살면서 후회하는 스타일이 아니어서.(웃음) 상을 분에 넘치게 받다 보니까 다음 작품을 어떻게 해야 하나, 작품에 대한 책임감 커진 것은 있다. ‘박열’ 하나로 순식간에 주목받았다면 마냥 행복했을 수도 있겠지만 오랜 시절 배우의 길을 걸어오다 보니, 앞으로 맺어갈 열매 혹은 결실에 대한 생각이 더 앞섰다.”

-수상턱을 많이 냈겠다.

“가는 곳마다 술을 사긴 했다. 이준익 감독님이 원래 좋은 일 있을 땐 나누고 쏘는 거라고 하셨다. 상금 이상을 회식비로 썼는데 어머니도 잘 했다고 하셨다.(웃음)”

-그 많은 트로피는 어디에 진열해뒀나?

“내방 TV 앞에 작은 탁상이 있다. 거기에 올려놨다. 원래 진열장을 하나 만들까 했는데 박경림 언니 이야기 듣고 맘을 바꿨다. 한 행사장에서 만났는데 경림 언니가 ‘왕년에 나도 상을 많이 탔었는데 진열장에 상을 넣어놓고 나니까, 희한하게 그후 하나도 타지 못했다’고 하셨다. 혹시 몰라서 진열장 일은 없던 걸로 했다. 하하.”

 

 

-과거 드라마에서 필리핀 새댁 역할, 이번 영화에선 일본인 역할을 했다. 실감나는 연기 덕분에 한국 사람이 아니라는 오해도 받았을 것 같다.

“맞다. 그래서 한국 여자 역할만 맡아도 새롭게 보시는 분들이 많을 것 같아서 한편으로는 안도감도 든다. 차기작이 한국 여성이면서 장르물이길 바랐는데 ‘미스트리스’란 작품을 만나서 행복하다.”

-2018년 계획을 어떻게 세웠나?

“드라마 ‘비밀의 숲’을 너무나 재밌게 봐서 올해는 장르물에 도전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그리고 연극 한작품 이상을 꼭 하려 한다. 예전부터 뜻이 잘 맞는 극단 언니들이 있어서 ‘인물 사건 배경’이라는 모임을 만들었다. ‘인물 사건 배경’ 팀들과 함께 홍대 산울림 소극장 같은 곳에서 우리가 기획, 연출, 연기하는 공연을 올리고 싶다.”

 

 

-개인 SNS를 보면 건강한 몸짱 매력도 많이 포착된다.

“평소 운동을 열심히 하는 편이다. 몸에 좋은 음식을 먹으려 노력하는 편이다. 워낙 사람 만나는 것을 좋아해 술자리와 식사 자리를 포기할 순 없다. 다만 마음 편하게 먹고 건강하게 스트레스 안받으려 한다. 물론 운동도 한다. PT는 오래 받았고 필라테스도 시작한 지 6년 정도 된 것 같다.”

-올해 드라마 연극 등 다양한 활동을 보여줄 계획인데 혹시 예능 욕심도 있는지?

“앗 그건 마음의 준비가 안되었다. 아직 폭넓은 연기를 보여드리지 못했기 때문에 올해는 좀더 연기에 집중하고 싶다.(웃음) ‘미스트리스’가 우선 웰메이드 드라마로 시청자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글=이인경, 화보 총괄기획=이기오 편집장, 사진=강호문 작가, 메이크업=김도연, 헤어=최가희, 스타일리스트=오주연

 

 

Categories: AMI's talk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