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속스캔들’ 귀요미 왕석현, 중3 청소년으로 폭풍 성장

 

‘대체 불가 귀요미’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아역 스타가 돌아왔다. 2008년 820만 명 관객 동원하며 흥행 신화를 썼던 영화 ‘과속 스캔들’의 주역 왕석현이었다.

왕석현은 지난 17일 첫 방송된 tvN ‘둥지탈출3’을 통해 이운재 딸 이윤아, 방은희 아들 김두민, 홍성흔 딸 홍화리와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왕석현은 이날 “‘과속 스캔들’ 이후 평범한 학교 생활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과속 스캔들’ 당시 보였던 앳된 모습은 특유의 표정으로만 남았다. 중학교 3학년 생으로 훌쩍 성장한 그는 변성기를 겪는 청소년으로 일상을 보내고 있었다.

왕석현은 ‘과속 스캔들’에서 대체불가 귀여움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 잡았던 아역 배우다. 이후 브라운관을 종횡무진 누볐지만, 2012년 돌연 활동을 중단하고 평범한 학생으로 돌아가 그 배경에 관심이 쏠렸다.

 

하지만 이번 방송 출연을 통해 모습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그는 이날 폭풍성장과 함께 여자 친구의 존재를 공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진호 기자 caranian@gioami.kr

Categories: G-ISSUE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