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느리’ 박세미 향한 김재욱 가족의 막말… 대본일까? 아닐까?

“자연 분만을 해야 아이큐가 높아진다.” “그럼 절충을 해야 하나?”

며느리를 앞에 두고 벌인 시아버지와 남편의 막말 행진이다. 전문가인 의사가 “건강상의 이유로 제왕절개를 해야 한다”고 했지만, 막무가내인 시아버지의 고집에 며느리를 다시 한 번 눈물을 흘렸다.

MBC 파일럿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한 개그맨 김재욱, 박세미 부부의 현실이었다. 하지만 너무나도 비현실적이고 상식을 넘어서는 상황 설정에 ‘다 대본으로 촬영한 예능’이라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 과연 그럴까.

 

지난 19일 방송된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박세미와 김재욱 부부는 뱃속에 있는 둘 째 아이의 정기 검진을 위해 병원을 찾았다. 이날 하이라이트는 제왕절개와 자연 분만을 두고 일어난 구부(舊婦) 갈등이었다.

이날 의사는 박세미에게 제왕절개를 권했다. 하지만 김재욱은 “자연 분만 하면 안되냐”고 반문했다. 이에 의사는 “첫째를 제왕절개로 낳았기 때문에 자연분만을 할 경우 자궁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왜 그런 위험을 감수하냐”고 말했다.

김재욱은 “아버지가 자연분만을 원한다. 어머니가 나를 낳을 때 제왕절개를 했는데, 동생을 낳을 때는 자연분만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재욱은 의사의 소견서를 원했고, 의사는 황당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그날 집에서 박세미는 김재욱에게 부모님을 설득해달라고 했지만, 김재욱은 “그럼 절충으로 3시간 진통하다가 안되면 제왕 절개하자”고 말해 박세미를 황당하게 만들었다.

김재욱은 의사의 의견을 아버지에게 전달했지만, 아버지는 “의사들은 그렇게 말할 수도 있지만, 수술하면 항상제를 놓아야하고, 그러면 아이에게 안좋다. 아이큐도 낮아지고, 아토피도 생길 수 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결국 박세미는 “아버지는 제 생각은 안하시고, 아이 생각만 하시는 거냐. 의사는 내 몸을 생각해서 제왕절개 하라고 하는 건데”라며 눈물을 보였다.

그야말로 상식을 벗어난 구부, 부부간의 대화였다. 자연 분만으로 인해 자궁 파열이 일어날 경우 생명에 위험이 갈 수 있다는 의사의 소견도 ‘자연 분만’을 고집하는 시아버지의 고집 앞에서는 무용지물이었다.

이에 시청자들의 비난과 원성도 폭발했다. 이미 지난 주 방송을 통해 ‘김재욱의 집안이 해도 너무한다’는 의견이 나온 바 있어, 비난의 목소리는 더욱 커졌다.

과열되는 비난의 목소리에 일각에서는 ‘대본 하에 이뤄진 것’이라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 상식적으로 납득되지 않은 상황과 막말 퍼레이드가 이어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촬영 관계자들은 이같은 상황이 대본으로 진행되는 건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고 입을 모은다. 물론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와 같은 관찰 예능 프로그램에도 작가들은 존재한다.

작가들은 부부와 시부모와의 사전 미팅을 통해 이들 부부의 관찰 동선을 파악하고, 갈등이나 어려움이 없는지 등의 가족 상황을 파악한다. 이를 토대로 콘티를 작성하고, 제작진과 공유한다. 보다 원활한 촬영을 위해서다.

하지만 관찰 리얼리티 프로그램에서 구성원들의 ‘대화’까지 관여하기 경우는 드물다. 특히 김재욱 가족들의 막말과 같은 대화는 더욱 관여하기 어렵다. 방송이 된다는 사실을 뻔히 알면서도 이미지와 사회적인 체면을 모두 감수하고 ‘막말 대사’를 받아들이기 어렵기 때문이다.

설령 대사를 주더라도 카메라에 익숙하지 않은 60~70대 일반인이 김재욱의 가족과 같이 자연스럽게 소화하기는 불가능에 가깝다.

오히려 제작진이 관여할 수 있는 부분은 대사나 상황 보다는 편집이다. 같은 말을 하더라도 다른 상황에 붙여버리면 이른바 ‘악마의 편집’이 가능하다. 하지만 이 경우 역시 제왕절개와 자연분만으로 갈등을 빚는 구부간의 연속성 있는 대화 속에서 이뤄졌다는 점에서 제작진의 관여가 있었다고 보기 힘들다.

그간 관성적으로 아무런 문제 의식 없이 이뤄진 일상 대화였기에 이처럼 자연스럽게 카메라에 담길 수 있다는 지적이다.

사진=’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캡처

이진호 기자 caranian@gioami.kr

 

Categories: 이진호의 삐하인드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