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서 5월의 신부된다 “동갑내기 일반인과 백년가약”

배우 김민서가 5월의 신부가 된다.

김민서의 소속사 플라이업 엔터테인먼트는 23일 “김민서가 오는 5월 서울 모처에서 동갑내기 일반인과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김민서는 2008년 SBS 드라마 ‘사랑해’로 데뷔, KBS2 ‘성균관 스캔들’, MBC ‘해를 품은 달’, ‘7급공무원’, KBS2 ‘굿닥터’, MBC ‘화정’, KBS2 ‘마녀의 법정’ 등 다수 작품에 출연하며 존재감을 드러내온 배우다.

그런 그의 결혼식 발표는 그야말로 철통 보안 속에 이뤄졌다. 김민서는 열애조차 주위에 알리지 않고, 몰래 사랑을 이어왔다. 이와 같은 철통 보안 속에서 결혼식까지 비공개로 진행하며 일반인인 신랑을 배려했다.

소속사측은 이어 “1년 여 간 서로를 향한 신뢰와 사랑을 쌓아온 끝에 결혼이라는 아름다운 결실을 맺게 됐다”면서 “예식은 양가 가족 및 친지들을 모시고 조용히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양가 가족들을 배려해 올 초부터 조용히 준비해 온 탓에 결혼소식을 갑작스럽게 알리게 된 점 깊은 양해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사진=KBS2 ‘마녀의 법정’, MBC ‘해를 품은 달’

이진호 기자 caranian@gioami.kr

 

Categories: G-ISSUE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