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사고’ 한예슬 2차 사진 공개 “마음이 무너진다”

의료 사고로 고통받고 있는 배우 한예슬이 2차 사진을 공개했다. 상처 부위가 적나라하게 담기며 충격을 주고 있다.

한예슬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찍은 사진입니다. 정말 너무 마음이 무너지네요’라는 글과 함께 고 상처 부위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지방종 제거 이후 깊게 패인 상처가 고스란히 담겼다. 앞서 공개한 1차 사진보다 더욱 심각한 상태라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예슬은 지난 20일 지방종 수술 부위 사진을 올리며 의료 사고를 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수술한 지 2주가 지났는데도 병원에서는 보상에 대한 얘기는 없고 매일매일 치료를 다니는 내 마음은 한없이 무너진다”면서 “솔직히 그 어떤 보상도 위로가 될 것 같진 않다”고 했다.

이에 수술을 집도한 강남 차병원 외과 전문의 이지현 교수는 지난 21일 의학전문기자 홍혜걸 박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의학 채널 ‘비온 뒤’에 출연해 자신의 과실을 인정했다.

이 교수는 “제가 할 말이 없다. 한예슬씨에게 손상을 준 것은 지난번에도 여러 차례 사과를 했지만, 지금도 맘이 편치 않다”면서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 한예슬 씨 당사자에게도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사진 출처=한예슬 인스타그램

이진호 기자 caranian@gioami.kr

Categories: G-ISSUE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