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A4 전속 계약 만료 임박, WM엔터 “재계약 최선 다할 것”

인기 아이돌 그룹 B1A4(산들 바로 진영 신우 공찬)가 데뷔 7주년을 맞이한 가운데 재계약 여부에 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23일 “앞서 B1A4와 6월 말까지 계약 연장 합의를 했다. 하지만 아직 재계약을 하지 않은 상황은 맞다”면서 “B1A4 멤버들과 현재 재계약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B1A4는 2011년 가요계에 데뷔, ‘이게 무슨 일이야’, ‘론리’, ‘솔로 데이’ 등의 히트곡을 탄생시키며 인기 아이돌 그룹으로 성장했다. 멤버들은 각자 프로듀서, 연기자, 뮤지컬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자신들의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올해로 활동 7년 차에 접어든 이들은 계약 종료와 함께 재계약을 두고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소속사측으 “멤버들의 재계약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진호 기자 caranian@gioami.kr

Categories: K-POP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