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구원파 논란에 반발 “법적 책임을 지게 될 것”

“구원파 집회라고요?”

가수이자 JYP 엔터테인먼트 수장인 박진영이 자신을 둘러싸고 인 구원파 논란에 대해 스스로 입을 열었다. 그는 “법적으로나 윤리적으로 문제가 없다면 법적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강경 입장을 밝혔다.

박진영은 2일 자신의 SNS를 통해 “구원파 집회라고요”라고 반문하며 “100명이 제 강의를 듣기 위해 모였고 그중에 속칭 ‘구원파’ 몇 분이 제 강의를 들어보고 싶다고 와서 앉아있었는데 그게 구원파 모임이라고요?”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이어 “제 개인적으로나 혹은 JYP 엔터테인먼트 회사 차원에서 속칭 ‘구원파’ 모임의 사업들과 어떠한 관계도 없는데 구원파라고요?”라고 거듭 반문했다.

 

디스패치는 이날 오전 “박진영이 지난 3월 21일 서울 역삼동에서 열린 구원파 전도 집회에 참석해 일주일 동안 전도 집회를 이끌었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논란은 박진영 아내는 세월호 실소유주인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조카라는 사실이 더해져 일파만파로 커졌다.

박진영은 특히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구원파와의 관계를 의심받자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아내가 문제가 된 회사 소유주들과 친척이라는 것 이외에는 어떠한 연관도 없다”면서 “제 신앙에 대해서는 지난 몇 년간 많은 종교를 공부해봤으나 여전히 무교”라고 밝힌 바 있다.

디스패치의 보도로 논란이 커지자, 박진영은 소속사가 아닌 본인이 직접 인스타그램이 글을 올려 반박에 나섰다.

박진영은 “도대체 저와 우리 회사에게 입히신 피해를 어떻게 책임지시려고 사실 확인조차 없이 이런 글을 보도하신 거냐”라고 했다.

그는 이어 “저는 4년 전 친구와 둘이 일주일에 두 번 모여 성경공부를 하다가 친구의 친구, 또 그 친구의 친구가 더해져 이제 한 30명 정도 모이는 모임을 하고 있다. 근데 이게 속칭 ‘구원파’ 모임이라고요?”라고 되물었다.

박진영은 “이왕 이렇게 된 것, 제 간증문을 올릴 테니 꼼꼼히 한 번 봐주시죠. 그 내용 중에 법적으로나 윤리적으로 문제가 있다면 당신들의 취재는 합당한 것이겠지만 만약 없다면 저희에게 입히신 모든 피해에 대해 법적 책임을 지시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진호 기자 caranian@gioami.kr

Categories: G-ISSUE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