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규리, 눈물의 가정사로 본 연예계 소녀가장 실태…

나도 버거울 때가 있었다.”

늘 밝았던 남규리의 눈시울이 붉어졌다청순하면서도 자신감 있는 모습으로 브라운관을 종횡무진 누볐던 그녀지만집 안에서의 사정은 달랐다여섯 식구의 가장… 막내 동생의 부양도 부모님 봉양도 모두 셋째 딸 남규리의 몫이었다.

이와 같은 남규리의 고백을 통해 연예인들의 뒷모습이 재조명되고 있다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부와 인기를 모두 거머쥐기도 하지만, ‘가족이란 울타리에 갇혀 어려움을 겪는 연예인들도 적지 않다는 지적이다.

남규리는 지난 10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출연해 YG엔터테인먼트 연습생 시절의 도전기를 비롯해 정해인과의 3시간 키스신 등에 관한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눈길을 끌었다.

시종일관 밝은 미소와 함께 재치 있는 입담을 과시한 그이지만유독 가족 이야기 앞에서는 고개를 떨궜다.

남규리는 이날 저는 가장이다여섯 식구대식구다부모님을 부양하고 동생도 키워 놨다”면서놀러 다니자면 다닐 수 있지만 강박 관념이 있다차를 좋아한다고 했는데, 2년 전에 처음으로 산 차다연예계 생활 13년 만이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이어 아빠 드릴 차그 다음 언니네그 다음이 저였다며 저도 버거울 때가 있었다”며 눈물을 보였다.

그간 감춰뒀던 남규리의 뜻밖의 가정사가 공개되자 시청자들의 큰 관심이 쏠렸다주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했고관련 보도가 쏟아졌다늘 밝고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여줬던 인물이라 충격이 더욱 컸다는 평가다.

네티즌들은 가족이 아니라 본인을 먼저 챙겨야 한다’ ‘지금부터라도 지원을 줄이는 것이 좋겠다’ ‘아빠차는 이해한다고 하더라도 왜 언니네 차를 먼저 사주느냐’ ‘남규리가 소녀 가장인줄은 정말 몰랐다’ 등의 글을 올리는 등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인기를 얻으며 소년소녀 가장으로 가정을 책임지는 이는 비단 남규리 뿐만이 아니다. 때론‘부모님께 집을 해드렸다’ ‘차와 가방을 사드렸다’ ‘카드를 드렸다’ 등과 같은 미담으로 포장이 되기도 하지만 가정 자체를 책임지는 이들도 적지 않다.

어린 시절부터 트로트 가수 활동에 나서다 어머니와 갈등을 빚었던 장윤정을 비롯해 아역 시절부터 집안의 기둥이 됐던 이상아와 이재은 그리고 집안의 빚을 모두 갚아야 했던 돈스파이크와 김혜연 등이 대표적인 인물이다김혜연은 특히 유서 쓰고 행사를 뛰었다고 고충을 토로할 정도였다.

 

최근엔 인기를 얻으면 가족 구성원들이 하나둘 일을 그만두며 의도치 않게 가정을 책임지는 ‘후천적 가장’도 늘고 있다는 말도 나온다.

한 연예계 관계자는 수면 위로 드러나지 않아서 그렇지 소년소녀 가장으로 집안 생계를 책임지는 연예인들이 상대적으로 많은 편”이라면서 인기가 있을 당시에는 가정이 유지 되지만슬럼프를 겪거나 일이 없을 때는 생활고로 인해 가정 불화를 겪기도 한다가족들의 생계 때문에 사채를 쓰는 연예인도 봤다고 귀띔했다.

이진호 기자 caranian@gioami.kr

Categories: 이진호의 삐하인드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