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기 사형 국민 청원이 장난? ‘법적 대응 필요한 이유…’

이홍기 사형 청원 X나 웃겨’ ‘화력 가즈아’ ‘홍기가 용서 받는 법

한 인터넷 방송을 스치듯 시청했다는 이유로 제기된 사형 청원… 청원에 동의한 이가 5000명이 넘었다는 점에서 소수 네티즌들의 치기 어린 장난으로 치부하기도 어려웠다

이처럼 믿기 힘든 일들이 바로 대한민국에서 현실이 되고 있다바로 연예인 이홍기를 향한 사형 청원을 두고 하는 말이다.

지난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홍기의 사형을 청원합니다라는 청원글이 올라왔다청원자는 홍기에게 한국 남자가 아닌 다른 생명체로 다시 태어날 수 있는 기회를 주세요란 글과 함께 청원을 진행했다.

이같은 청원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이 발단이 됐다한 네티즌은 아프리카TV BJ 철구의 팬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그는 이홍기는 BJ철구 방송 애청자라며 직접 방송 중 채팅을 친 것을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철구는 아프리카 TV에서 활동하는 10년 차 BJ실시간 방송 시청자가 10만 명이 넘어서는 등 국내 인터넷 방송계 톱 BJ로 손꼽히지만방송 과정에서 수 많은 구설에 휘말리며 질타를 받았다.

방송 도중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일컫거나 장애인기초생활보장 수급자를 비하하는 식이었다.

이후 일부 네티즌들이 이홍기를 향해 어떻게 철구 방송을 볼 수 있느냐’ ‘철구와 똑같은 사상을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냐’ 등의 글이 올라왔다.

결국 이홍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진짜 사람 미치게 하네니들이 지금 극혐하는 그런 짓을 할 때 본 거 아니고 우연히 아침에 이것저것 보다가 본거야뭐 나한테 이번 일로 정이 떨어졌네 어쩌네날 잘 알면 그런 사람이 아니라는 걸 알텐데 무슨 해명을 하라고 난리네뭐 떨어진 정이야 어쩔수 없다만 난 그런거 아니야 더 이상 이 주제로 얘기하지 말자라는 글로 강하게 반발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논란은 좀처럼 그치지 않았다이를 남녀 문제로 선을 그은 이들은 이홍기를 대상으로 청와대에 홍기를 사형시켜주세요란 청원을 넣은 것이다

해당 청원은 한 때 5000명이 넘는 인원이 동의에 나서며 화제를 모았다이들은 이홍기의 방송 시청을 여성 혐오로 단정 짓고 무차별 동의와 악플을 남겼다.

이와 같은 단체 행동은 세 가지 이유에서 향후에도 큰 부작용을 야기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먼저 인터넷 방송 시청만으로 한 연예인의 사상을 단정 짓고 단체 공격에 나섰다는 점자신들의 이념과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형사법상 최고형인 사형을 논했다는 점 그리고 청와대 청원장을 이념의 놀이터로 만들었다는 지적이 나왔다.

논란이 되자 청원자는 해당 청원을 삭제했다하지만 여전히 일부 카페에서는 의식을 치르듯 승리에 도취돼 댓글 릴레이를 이어가고 있다이를 이슈화 하려는 목적이 성공했다는 점에서였다.

과연 인터넷 방송을 스치듯 봤다는 점에서 누군가의 사형까지 논의하는 행태가 바람직할까. 이같은 단체 행동이 용인된다면 제2, 3의 이홍기와 같은 피해자가 들불처럼 번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이를 통해 남녀의 사회적 갈등이 더욱 고조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 연예인의 사상 검증과 함께 이전 사형 청원과 이어진 악플 테러… 단지 대중들의 스타라는 이유로 참아야만 할까보다 강경한 법적 대응을 통해 부작용을 막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진호 기자 caranian@gioami.kr

Categories: G-ISSUE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