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웅, 美 예술과학 아카데미 회원 위촉 “영광이다”

배우 조진웅이 미국 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예술과학아카데미(AMPAS) 회원이 됐다.

AMPAS는 지난 25일(현지시간) 신규 회원 928명을 위촉했다. 조진웅은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The Handmaiden, 2016)’와 최동훈 감독의 영화 ‘암살(Assassination, 2015)’로 이름을 올렸다.

AMPAS는 영화 산업에 기여한 이들을 주요 회원으로 위촉하고 있다. 기존 회원 2명 이상의 추천을 받은 후 위원회의 심사를 거치거나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에 노미네이트 된 경우 회원 자격이 주어진다. 각 부문별로 구체적인 요건은 상이하며 배우 부문의 경우 최소 3편 이상의 장편 영화에 출연해야 한다.

조진웅은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아카데미의 일원이 되어 영광스럽고 매우 감사하다. 한국 영화가 전세계에서 더욱 사랑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조진웅은 그간 ‘끝까지 간다’(2014)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백상예술대상 최우수 연기상, 청룡영화상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후 ‘명량’(2014), ‘암살’(2015), ‘아가씨’(2016) 등 한국 영화를 대표하는 작품들에 출연하며 자신의 이름을 알렸다. 최근에는 500만 관객을 돌파한 한국 영화 ‘독전’에서 원호 역을 맡아 다시 한 번 존재감을 드러냈다.

한편 조진웅은 오는 8월 8일 영화 ‘공작’ 개봉을 앞두고 있다. ‘완벽한 타인’ 촬영을 마쳤으며 현재 ‘광대들’ 촬영 중이다.

이진호 기자 caranian@gioami.kr

Categories: Movies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