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파니→티파니 영, 29일 솔로곡 ‘Over My skin’으로 출사표

걸그룹 소녀시대 출신 가수 티파니가 예명을 티파니 영(TIFFANY YOUNG)으로 바꾸고 홀로서기에 나선다. 그는 솔로곡으로 가요계에 출사표를 던졌다.

티파니는 29일 싱글곡 ‘Over My Skin’을 발표하고 활동에 나선다. 이는 티파니가 소녀시대 활동 이후 공개하는 첫 솔로곡으로, 직접 작곡 뿐만 아니라 콘셉트와 스타일링까지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등 심혈을 기울였다.

‘Over My Skin’은 한 여성의 자각을 나타낸 곡으로, 90년대 R&B 사운드를 가미한 클래식 팝 이다. 티파니는 “이 곡은 브리트니 스피어스(Britney Spears)와 팀발랜드(Timbaland), 저스틴 팀버레이크(Justin Timberlake), 퍼렐(Pharrell) 그리고, K-POP에 대한 사랑을 제 목소리로 담아낸 곡이다. 이게 바로 제 모습” 라고 소개했다.

특히 이번 싱글은 한국계 최초로 빌보드 싱글 차트 1위를 달성한 파 이스트 무브먼트(Far East Movement)와 그래미 수상에 빛나는 프로덕션 팀 스테레오타입스(Stereotypes)의 조나단 입(Jonathan Yip)이 프로듀싱에 참여해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

티파니는 지난해 10월, 10년 간 함께했던 SM 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을 마무리하고 미국으로 떠났다. 그는 미국 패러다임 탤런트 에이전시(Paradigm Talent Agency)와 손잡고 홀로서기에 나섰다. 이의 일환으로 활동명을 기존 티파니에서 티파니 영(TIFFANY YOUNG)으로 바꾸기도 했다.

솔로 활동에 앞서 티파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실패, 두려움, 거절을 생각할 수 있는 나이가 됐다는 것이 기쁘다, 내 인생의 한 부분인 가족, 팬 여러분이 항상 믿어주고 옆에 있어 줘서 고맙다. 믿어준 덕분에 계속 도전할 수 있었다’고 했다.

이진호 기자 caranian@k-daily.co.kr

Categories: K-POP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