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인터뷰➁] 배우 남경 “은각하 추억.. 젝키 재결합에 펑펑 울었다”

인터뷰 ➀에서 이어집니다…

167cm 43kg, 슈퍼모델 뺨치는 빼어난 몸매에 개성 있는 연기력까지… 한때 걸그룹 멤버를 꿈꾸며 구슬땀을 흘렸던 그가 이제는 배우로 주목받고 있다신인답지 않은 연기 내공과 역할 소화력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배우 남경이 그 주인공이다.

tvN ‘응답하라 1997’ 은각하, KBS2 ‘프로듀사’ 막내작가 김다정 등 드라마로 눈도장을 찍은 그는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부터 리얼에 출연하며 스크린으로 영역을 넓혔다그리고 이제 김선아가 아닌 남경이란 새 이름으로 제2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직접 만난 남경은…

강렬한 눈빛과 뇌쇄적인 포즈로 화보 촬영에 매진하는 남경의 모습에 스태프들의 감탄사가 이어졌다여배우에겐 다소 부담스러울 수 있는 파격적인 콘셉트였지만그는 조금도 주눅들지 않았다오히려 더 강렬한 에너지를 뿜어내며 현장 분위기를 이끌었다.

하지만 인터뷰를 위해 마주 앉은 남경의 모습은 180도 달랐다강렬한 눈빛 대신 밝은 웃음과 재치 있는 농담으로 분위기를 띄웠다그는 오랜 만의 화보 촬영이라 그런지 긴장이 많이 된다. 평소 몸 관리를 꾸준히 해서 자신이 있었는데 더 예뻐보이고 싶은 욕심이 생기더라운동을 조금 더 할 걸 하는 아쉬움이 들더라고 웃었다.

이제 제2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는 그의 꿈은 국내를 넘어 세계로 향했다남경은 동양적인 얼굴과 탄탄한 몸매에 곳곳에서 관심을 가져주시는 것 같다액션까지 가능하다는 말에 할리우드에서도 관심이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면서 이제 영어도 본격적으로 준비해서 해외에 한 번 도전해보고 싶다고 당차게 말했다.

▶이하 일문일답

Q. ‘응답하라 1997’에서 젝키 열혈팬인 은각하 역을 맡았다. 당시엔 젝키가 사실상 해체 상태였는데, 그 이후에 재결합을 했다. 느낌이 남달랐을 것 같다.

“‘무한도전’을 통해 봤는데, 그 방송을 보면서 정말 엄청나게 많이 울었다. 그 감정이 고스란히 내게도 전달이 되더라. 괜히 기쁘고, 감격스러웠다. 다시 은각하로 돌아간 느낌도 함께 받았다. 주위에서‘야~ 은각하 좋겠다’라는 말도 참 많이 들었다.”

Q. 영화 ‘리얼’, ‘거기 있어줄래요’ 뿐만 아니라 ‘응답하라 1997’ ‘프로듀사’ 등 굵직굵직한 작품에 많이 출연했다. 가장 애착이 가는 작품이 있다면?

“그간 작품 운이 좋았던 것 같다. 그 가운데에서도 ‘프로듀사’가 기억에 남는다. 팬분들도 ‘프로듀사’로 기억을 많이 해주시더라. 강한 캐릭터에 비중 있는 역이라 부담이 됐던 것도 사실이다. 그만큼 더 연습도 많이 하고, 캐릭터에 빠져들다보니 확실히 더 애착이 간다.”

 

 

Q. 데뷔 전 걸그룹 멤버를 준비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 이제는 배우의 길만 걷고 있는데, 그 부분에 대한 아쉬움은 없나?

“기회가 되면 정말 해보고 싶긴 하다. 요즘에도 춤은 간간히 춘다(웃음). 하지만 지금은 연기에 집중해도 모자랄 시기다. 특히 요즘 개성 있는 친구들이 참 많아서 연기 방면에 더 분발하고 더 집중해야 할 것 같다.”

Q. 배우로서의 목표가 있나?

“할리우드까지 한 번 가보고 싶다. 체형이 돼서 그런지 그쪽에서 관심이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 아무래도 내가 가진 동양미가 어필이 된 것 같다. 이제는 본격적으로 영어도 준비해서 한 번 내 스스로의 가능성을 타진해보고 싶다.”

Q. 앞으로의 각오와 활동 계획은?

“각오란 질문에 ‘진정성’이란 말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그간의 활동만 보면 어쩌면 남경이란 배우의 연기를 가볍게 보실 수도 있을 것 같다. 하지만 이제부터는 배우로서의 진정성을 보여드리고 싶다. 지금부터 보여주지 않으면 안될 것 같다. 제대로 된 연기를 보여드리겠다. 기대해달라.”

사진 제공=지오아미 코리아

이진호 기자 caranian@gioami.kr

Categories: AMI's talk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