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희 “삼촌 김종국, 축가 두 곡 해주기로…악플에 속상”

가수 김종국의 조카 우승희가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출연 이후 악플에 대한 심경을 토로했다.

우승희는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하루 사이에 욕도 많이 먹고 반가움에 연락도 많이 받고 해서 정신이 없었다. 우리 가족은 촌수를 떠나 원래 매년 생일 때마다 만나고 평소에 삼촌이랑 가깝게 지내서 커피도 자주 마시고 카톡이나 전화도 친구처럼 많이 하고 지낸다’라는 글을 올렸다.

우승희는 지난 2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삼촌인 김종국과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결혼을 앞둔 ‘축가를 해주겠다’는 김종국의 제안을 거절하는 모습이 전파를 타며 악플에 시달렸다.

우승희는 ‘방송 때문에 오해하시는 부분이 생기는 것 같아서 하루정도 지켜보다 너무 답답하고 속상한 마음에 글을 쓰게 됐다’면서 ‘방송 이후에 별 말 없던 삼촌도 가만 지켜보다 속이 상했는지 낮에 카톡 하나가 왔다’고 김종국으로부터 받은 카톡을 공개했다.

김종국이 보낸 메시지에는 ‘43년 인생에 처음으로 ‘미우새’ 덕분에 친척끼리 친한게 이상하다는 걸 알았다’면서 ‘괜히 댓글 보면서 맘 상하지 말고 그냥 웃어 넘겨라. 굳이 안하겠다는 걸 삼촌이 시켜서 미안’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우승희는 ‘방송의 힘이 얼마나 대단한지 깨닫는 하루였고 좋은 추억이고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하면서 좋은 결혼 선물이라고 생각 중’이라며 ‘삼촌의 축가는 저도 정말 바라는 바였다. 물론 축가는 두곡이나 해주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우승희는 김종국에 대해 ‘평소에도 가족들에게 한없이 다정다감하고 상냥한 사랑스러운 삼촌’이라며 ‘사랑하는 제 삼촌이 괜히 이번일 때문에 욕먹는건 아닌가 맘이 좋지 않다. 오해가 많은것 같아 답답하고 속상한 마음 이렇게나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이하 우승희 SNS 글 전문.

하루사이에 욕도 많이 먹고 반가움에 연락도 많이 받고 해서 정신이 없었습니다 ^^;

저희 가족은 촌수를 떠나 원래 매년 생일때마다도 만나고 평소에 삼촌이랑 가깝게 지내서 커피도 자주 마시고 카톡이나 전화도 친구처럼 많이 하고 지내요~ 방송때문에 오해하시는 부분이 생기는것 같아서 하루정도 지켜보다 너무 답답하고 속상한 마음에 글을 쓰게 됐어요 🙂

이번 촬영도 이런 일이 있을것 같아서 할까말까 고민도 정말 많이했거든요. 이젠 저 혼자만의 일이 아니라 결혼할 남편쪽 식구들도 생겼으니까요.

그런데 한편으론 살면서 가족끼리 티비에 나오는 좋은 추억을 만들 기회가 언제 또 있을까 싶어 용기내서 촬영을 하게 된거에요 🙂

시간이 지나서 얼마나 그날이 생각나고 좋은 추억으로 자리할지 생각해보니 그게 더 크게 마음에 와닿았구요.

방송 이후에 별 말 없던 삼촌도 가만 지켜보다 속이 상했는지 낮에 카톡 하나가 왔지 뭐에요^^; 저보다 더 조심스러웠을 삼촌이 일반인인 저나 저희 식구들을 신경쓰느라 얼마나 맘 졸였는지 괜히 저도 미안해지더라구요.

물론 정말 좋게 생각해주시는 분들도 많아서 속상한마음 많이 달래지기도 했지만요 🙂

방송의 힘이 얼마나 대단한지 깨닫는 하루였고 좋은 추억이고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하면서 좋은 결혼 선물이라고 생각 중이랍니다!

아! 그리고 저는 삼촌의 축가를 절대 거절한게 아니라 주변에서 어르신들이 하신 말씀이 마음에 걸려 혹시나 하는 마음에 물어봤던건데 기자님들의 자극적인 제목에 욕을 한바가지 먹었네요ㅠㅠ 절대절대 그런거 아니구요 삼촌의 축가는 저도 정말 바라는바였어요ㅠㅠ 물론 축가는 두곡이나 해주기로 했구요!♥

평소에도 가족들에게 한없이 다정다감하고 상냥한 사랑스러운 삼촌이에요! 사랑하는 제 삼촌이 괜히 이번일 때문에 욕먹는건 아닌가 맘이 좋지 않아서요.. 오해가 많은것 같아 답답하고 속상한 마음 이렇게나마 말씀드려봅니다ㅠㅠ 그냥 평범하고 행복하게 결혼 준비 중인 예비신부일 뿐이니까 너무 오해하지마세요ㅠㅠ 별일 아니지만 별일 아니지도 않았던 처음 겪어보는 해프닝에 주절주절.. 헤헤 그럼 모두 굿밤 되세요!^^

사진 출처=우승희 인스타그램 캡처

이진호 기자 caranian@k-daily.co.kr

Categories: G-ISSUE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