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연수, 뜻밖의 전범기 논란에 휘말린 이유..

러시아 여행 중인 배우 하연수가 근황 사진을 올리며 뜻하지 않은 전범기 논란에 휘말렸다. 직접 해명까지 했지만, 커지는 의혹에 결국 해당 사진을 삭제했다.

하연수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러시아 여행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서커스장 포토존 앞에서 원숭이를 껴안은 채 웃고 있는 하연수의 모습이 담겼다.

이후 한 네티즌이 ‘우리나라 사람들 빨강 하양 빵빠레에 민감한데’라며 전범기를 연상하게 하는 포토존 배경에 대한 문제 제기를 했다.

이에 하연수는 “서커스장 포토존 패턴이 집중선 모양이라 그렇습니다. 저도 민감하게 생각하는 부분이라 채도를 낮춰서 올렸습니다. 원래는 새빨간 색이에요”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해명 이후에도 논란이 이어지자 하연수는 “집중선 모양 자체로 심각한 논란이 된다면 삭제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고, 결국 해당 사진을 삭제했다.

네티즌들은 ‘러시아도 일본 전범기에 민감한데, 국내에서 너무 과도하게 해석하는 것 같다’는 옹호론과 ‘영향력을 갖고 있는 연예인들의 사진 한 장이 큰 파급을 몰고 올 수 있다. 오해를 부를 수 있는 사진은 삭제하는 것이 맞다’ 등의 반론이 갑론을박을 벌였다.

사진=하연수 인스타그램

이진호 기자 caranian@gioami.kr

Categories: G-ISSUE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