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S 출신 유진 측 “걸그룹 도박? 허위사실 유포 법정 대응”

인기 걸그룹 S.E.S 출신 방송인 유진이 뜻하지 않은 ‘도박 연예인’ 스캔들에 휘말린 가운데, 소속사 측이 이에 대한 강경 입장을 밝혔다.

유진의 소속사 C9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3일 “지금 보도되고 있는 걸그룹 출신 도박 연예인은 유진이과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유진이 거론돼 당혹스럽다. 상황을 살펴보고 허위 사실 유포 및 악성 댓글과 관련해 강경대응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이날 한 매체는 검찰이 1990년대 데뷔한 유명 걸그룹 출신인 A에 대한 6억 원대 사기 혐의에 대해 수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A씨는 지난 달 12일 도박자금 명목으로 지인 두 명에게 각각 3억 5천만 원과 2억 5천만 원을 빌리고 갚지 않아 사기 혐의로 고소당했다. 고소장에 따르면 고소인은 지난 6월 서울 광장동의 한 호텔 도박장 안에서 A씨가 도박 자금을 빌리고 지금까지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온라인을 중심으로 해외 국적을 갖고 있는 걸그룹 추측글들이 난무하면서 유진의 이름이 거론됐다. 하지만 소속사 측이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한 강경 입장을 밝히며 선을 그었다. 특히 유진은 8월 말 출산 예정인 만삭으로 카지노에 출입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진호 기자 caranian@gioami.kr

Categories: G-ISSUE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