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니즘 문구 검열?…’도전! 골든벨’ 측 “공영방송 원칙 지킨 것”

KBS1 청소년 퀴즈 프로그램 ‘도전골든벨’ 측이 한 출연 학생의 정답 판에 적힌 문구를 모자이크 처리해 ‘페미니즘 검열’ 논란이 인 가운데, 제작진이 이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놨다.

‘도전골든벨’ 제작진은 7일 “우리 프로그램은 청소년들이 여러 분야에서 자신의 의견을 표현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옹호한다. 하지만 공영방송은 ‘첨예하게 주장이 엇갈리는 정치적·종교적·문화적 이슈의 경우, 한 쪽의 주장을 일방적으로 방송할 수 없다’는 원칙을 지켜야한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이어 “‘청소년 출연자가 이러한 이슈 다툼에 휘말려 입게 될 피해’를 우려해, 항상 녹화 전에 출연자들에게 ‘프로그램 취지를 벗어나는 멘트는 자제하라’고 사전 고지해 왔다. 이러한 원칙에 따라 8월 5일 방송분에서 최후의 1인의 답판에 적힌 글 일부를 모자이크 처리했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의 이같은 해명은 지난 5일 방송된 908회 ‘도전골든벨-안양 근명여자정보고’ 편에서 마지막까지 남은 한 여학생의 정답판의 문구가 발단이 됐다. 해당 학생은 ‘동일 범죄, 동일 처벌’ ‘낙태죄 폐지’ 등의 문구를 적었고, 제작진에서 이를 모자이크 처리하면서 일부 시청자들로부터 항의를 받았다.

해당 여학생 역시 자신의 SNS에 “‘도전골든벨’ 나가서 ‘동일 범죄, 동일 처벌’과 ‘낙태죄 폐지’를 써뒀는데, 그걸 다 가려버렸다. 위에서 지시가 내려간 거 같다. 나는 그게 정치적 발언인 줄은 몰랐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졌다. 이에 제작진은 이례적으로 공식 입장을 내고 진화에 나섰다.

제작진은 “현재 해당 학생이 작성한 글, 사진, 개인정보 등이 온라인 상에서 급속도로 퍼지고 있어 해당 학생에게 피해가 우려된다. 이 부분도 건강한 토론의 영역에서 해결되기를 진심으로 원한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도전골든벨’ 제작진의 공식입장 전문

도전 골든벨은 퀴즈를 통해 청소년들의 재치와 생각을 알아보는 프로그램으로, 청소년들이 여러 분야에서 자신의 의견을 표현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옹호합니다.

하지만 공영방송은 ‘첨예하게 주장이 엇갈리는 정치적·종교적·문화적 이슈의 경우, 한 쪽의 주장을 일방적으로 방송할 수 없다’는 원칙을 지켜야하고, ‘청소년 출연자가 이러한 이슈 다툼에 휘말려 입게 될 피해’를 우려하여, 항상 녹화 전에 출연자들에게 ‘프로그램 취지를 벗어나는 멘트는 자제하라’고 사전 고지해 왔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원칙에 따라 8월 5일 방송분에서 최후의 1인의 답판에 적힌 글 일부를 모자이크 처리하였습니다. 시청자 여러분의 이해를 구합니다.

현재 해당 학생이 작성한 글, 사진, 개인정보 등이 온라인 상에서 급속도로 퍼지고 있어 해당 학생에게 피해가 우려됩니다. 이 또한 건강한 토론의 영역에서 해결되기를 진심으로 원합니다.

그리고 이번 사례를 통해 청소년들의 다양한 생각을 어떻게 반영할 것인가에 대해 심도있게 고민해보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이진호 기자 caranian@gioami.kr

Categories: G-ISSUE

Tags: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