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영, 친언니 옷방에서 ‘명품 가방’보고 울컥한 이유

그룹 소녀시대 출신 배우 최수영이 친언니인 뮤지컬 배우 최수진에게 애틋한 사과를 전했습니다.

어제(18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호적메이트’에는 최수진-최수영 자매가 출연했습니다. 동생 수영과 4살 터울인 언니 최수진은 13년 차 뮤지컬 배우로, 이날 방송에서 “동생이 수영인 기분은 어떠냐”는 질문에 “아무 감정 없다”고 답하는 등 현실 언니 면모를 보였습니다.

수영은 최근 독립한 언니의 집에 찾아가 입장과 동시에 잔소리를 늘어놓으면서도 언니에게 무심하게 화장품과 옷 선물을 건넸습니다. 이어 “정리를 잘해놓으면 편한 것뿐 아니라 멘탈이 건강해지더라. 언니가 집에서 조금이라도 편히 쉴 수 있길 바라는 마음”이라며 입구부터 꽉 막힌 언니의 옷방 정리에 나섰습니다.

“설레지 않으면 버리라”며 수영은 언니의 옷방에서 오래된 옷들을 찾아냈지만, 맥시멀리스트인 언니는 살 빼서 입겠다, 추억이 담겼다, 신혼여행 때 입겠다 등 각종 변명으로 옷을 버리지 않으려 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그러던 중, 언니의 명품 가방들을 열심히 나열하던 수영은 생각에 잠겼습니다.


자세히 보니 언니의 가방들은 모두 수영이 샀다가 준 가방이었고, 이에 대해 수영은 “언니가 정말 마음에 들어서 산 가방은 없는 거다. 그게 너무 미안했다”며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언니 최수진은 동생의 이런 마음을 처음 알았지만, “사실 수영의 공항 패션을 보면서 ‘오케이 저거 나한테 오겠다’ 하지 않냐”는 MC의 질문에 웃음을 터뜨리며 “동생이 가방 주는 게 진짜 좋다”고 솔직하게 말했습니다.

최수영, 친언니 옷방에서 '명품 가방'보고 울컥한 이유

이날 방송에서 최수진-최수영 자매는 “다시 태어나도 호적 메이트가 되겠냐”는 질문에 망설임 없이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언니는 동생 최수영을 ‘든든한 지원군’이라고 표현하며 고마움을 전했고, 동생은 언니 최수진에게 “언니가 나한텐 최고의 디바”라며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화면 캡처, 최수영 인스타그램)

( 타)

(연예뉴스 지나윤 에디터)

Categories: 최신기사

Tags: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