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 논란’ 에이프릴, 결국 해체…”오랜 기간 고민, 각자의 길 걷는다”

그룹 에이프릴이 해체한다.

28일 소속사 DSP미디어는 “당사와 멤버들은 오랜 기간 논의와 고민 끝에 팀을 해체하고 각자의 길을 걷는 것으로 결정을 지었다”며 그룹 해체를 공식화 했다.

이어 “에이프릴이 아닌 새로운 길을 걷게 될 6인의 멤버에 대해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며 “지난 6년여간 에이프릴을 지지하고 응원해 주신 팬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에이프릴은 지난 2015년 첫 미니 앨범 ‘Dreaming'(드리밍)으로 데뷔해 ‘팅커벨’, ‘봄의 나라 이야기’, ‘라라리라라’ 등의 곡으로 사랑받았다. 그런데 지난해 초 에이프릴 전멤버 이현주가 그룹 내에서 왕따와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하며 논란에 휩싸였다.

에이프릴 멤버들과 소속사 DSP미디어는 이현주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며 억울함을 호소했지만, 논란 이후 에이프릴은 사실상 활동을 중단했다.

(연예뉴스 정은지 에디터)

Categories: 최신기사

Tags: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