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퉁논란' 송지아, 명품감정 결과는 '반전'

ⓒ &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 뉴스 앱 다운로드

ⓒ &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송지아

명품 브랜드를 따라한 가품을 사용했다는 의혹을 받아온 송지아가 명품 감정 결과를 공개했다.

지난 29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일명 짝퉁 의심을 받은 20개 제품들에 대해서 한국명품감정원에 진위 여부 조사를 의뢰했고 그 결과 12개는 진품, 8개는 가품, 1개는 확인 불가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특히 한국명품감정원의 진위 감정 결과, 송지아가 착용한 명품 시계와 쥬얼리, 가방 등은 온라인 상에서 가품 의심을 받았으나 실제 백화점 구매내역이 존재하는 진품이라는 사실이 새롭게 드러나기도 했다.

앞서 송지아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솔로지옥’에 출연할 당시 입었던 의상과 악세사리 일부가 가짜라는 의혹이 제기되자 이를 인정하며 “저작권에 대한 인식이 부족했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송지아를 둘러싼 논란은 여기서 가라앉지 않았고 송지아가 유튜브에서 공개한 대부분의 명품 패션 아이템이 가품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가품 사용에서 시작된 논란은 급기야 송지아와 가족에 대한 무분별한 신상 털기로 번졌고, 송지아는 유튜브 영상을 모두 지우는 등 활동을 사실상 중단하고 사과영상을 게재했다.

송지아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예뻐 보이는 게 전부인 줄 알았다. 너무 생각이 짧았다. 많은 분들이 받은 배신감을 알기에 죄송한 마음 뿐”이라면서 “스스로를 돌아보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연예뉴스 강경윤 에디터)

▶ 뉴스 원문 기사 보기

▶ 뉴스 앱 다운로드

ⓒ &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Categories: 최신기사

Tags: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