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성폭행범, 왜 스스로 경찰 찾아갔나…’궁금한 이야기Y’ 추적

‘궁금한 이야기Y’가 지난 크리스마스에 일어난 초등학생 성폭행 사건을 추적한다.

28일 방송될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한 남성이 13살 초등학생을 성폭행한 사건을 파헤친다.

지난해 12월 26일 크리스마스 다음 날 , 강원도 한 택시 기사는 우연히 중, 고등학생으로 보이는 남자 손님들로부터 심상치 않은 대화를 들었다. 누군가 성폭행을 저질렀는데 그 피해자가 고작 13살밖에 되지 않은 미성년자라는 사실이었다.

곧바로 택시기사는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 조사에서 그 승객들이 진술한 내용은 충격적이었다. 아르바이트하던 스키 렌탈샵에서 만난 동네 형 최 씨(가명)가, 크리스마스 파티를 핑계로 자신들의 지인이었던 초등학생 서우(가명)를 불러냈다고 한다. 아직 초등학생이니 집으로 보내야 한다고 말렸지만 서우만을 자신의 차에 태우고 사라졌다는 최 씨. 한참을 달려 그가 차를 세운 곳은, 집에서 57km가 떨어진 무인모텔이었다.

그날의 비극 이후, 서우네 가족의 일상은 송두리째 뒤집혔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최 씨는 경찰이 조사를 시작했다는 말을 듣고 제 발로 경찰서를 찾아갔다고 한다. 처벌을 적게 받기 위해 자수를 한 것일까.

그래도 초등학생을 성폭행했으니 모두가 최 씨가 구속되리라고 믿고 있었다. 그런데 놀랍게도 최 씨는 경찰서에서 풀려나와 버젓이 돌아다니고 있었다. 알고보니 최 씨는 경찰에게 초등학생인 서우와 조건만남을 했다고 주장했다. 게다가 자신의 행동이 문제가 될 것을 예상하고, 피해자를 협박해 돈을 받고 합의된 조건만남인 것처럼 증거들을 만들었다.

사건이 커지고 27일이나 지나서야 경찰은 뒤늦게 최 씨를 구속했다. 그 사이 서우와 가족들은 최 씨가 해코지하지 않을까 불안과 두려움에 떨며 지낼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초등학생을 상대로 용납할 수 없는 범죄를 저지르고도 구속되지 않고 27일간이나 자유를 누릴 수 있었던 최 씨 사건을 추적하는 ‘궁금한 이야기 Y’는 28일 금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연예뉴스 정은지 에디터)

Categories: 최신기사

Tags: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