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은지원에 또 이겼다…’올탁구나’ 시청률 2.4%로 출발

[*]



associate_pic

[*] ‘올탁구나’ 1회. 2022.02.01. (사진 = tvN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이재훈 에디터 =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올 탁구나!'(연출 신소영, 정무원)가 강호동과 은지원의 매치와 연예계 대표 탁구인들의 활약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올 탁구나!’ 1회 전국 가구 기준 평균 시청률은 2.4%를 기록했다. 최고는 4.0%를 찍었다.

‘올 탁구나!’는 연예계 숨은 탁구 고수들이 특훈과 도전을 통해 연예계 최강 탁구팀으로 거듭나는 국내 첫 본격 탁구 예능이다.

명실상부 연예계 탁구 에이스 강호동과 탁구를 제대로 배우기 시작하면서 탁구에 빠졌다는 은지원이 팀장으로 나섰다. ‘탁구의 신’ 유승민이 감독으로 함께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강호동, 은지원의 탁구 리벤지 매치가 성사됐다. 앞서 은지원은 지난 2010년 KBS 2TV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에서 강호동과 탁구대결에서 패배해 삭발벌칙을 받은 전적이 있다. 하지만 현재는 새로운 탁구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3전 2선승제로 11점 게임을 시작한 두 사람. 자신감이 올라온 은지원은 경기 시작부터 몰아쳤고, 극도의 긴장감에 사로잡힌 강호동은 실수를 연발하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막상막하의 실력으로 접전을 벌인 끝에 강호동이 첫 승점을 따냈다. 두 번째 게임 역시 박빙의 승부 끝에 강호동이 찬스를 낚아챘고, 승리를 거머쥐며 감탄을 자아냈다.

이후 강호동과 은지원은 본격적인 팀원 모집에 나섰다.

여자 탁구 국가대표 서효원 선수가 은지원 팀의 코치로 합류했다. 은지원과 서효원 코치는 사내에 탁구 붐이 일고 있다는 은지원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로 향했다.

이날 지원자로 나선 위너 강승윤과 아이콘 동혁은 “일주일에 두 번씩, 10시간 정도 탁구를 친다. 탁구에 미쳐있다”고 전해 기대를 높였다.

자타공인 YG 탁구단 최강자이자 빠른 스피드와 불꽃 드라이브가 주특기라고 밝힌 강승윤은 현란한 스탭과 파워 드라이브로 만만치 않은 실력을 선보였다. 탁구를 배운지 3개월 밖에 안됐다는 아이콘 동혁은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포·백핸드 전환과 강력한 드라이브를 선보이며 안정적인 실력으로 서효원 코치를 놀라게 했다.

팀원 모집 소식에 다양한 연예계 탁구 러버들이 ‘올 탁구나’를 찾아왔다. “탁구를 너무 좋아한다”며 입단 지원서를 들고 나타난 주우재는 넘치는 의욕과는 달리 어설픈 탁구 실력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강호동의 팀원 선발에는 감독 유승민과 탁구계 간판스타 정영식이 지원 사격에 나섰다.

강호동을 찾은 첫 번째 지원자는 개그맨 이진호와 남창희였다. “개그 경력은 18년인데 탁구는 26년차”라고 전한 이진호는 공에서 시선을 떼지 않는 모습으로 강한 인상을 남겼다. 유승민은 “이진호가 배워보진 않았는데 감각은 좋다”고 평했다.

이어서 오디션 장에 자신을 ‘조달환의 수제자’라고 밝힌 배우 박은석이 등장했다. “아버지에게 탁구를 배웠다”고 밝힌 박은석은 “탁구는 아버지와의 좋은 추억이고 먼 미래에 제 자식과도 함께 할 수 있는 평생 할 수 있는 좋은 스포츠인 것 같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박은석은 공에서 시선을 놓지 않고 안정적으로 랠리를 이어가는 모습으로 감탄을 샀다. 이어 “촬영이 비는 시간에도 탁구 연습을 하겠다. 이게 제 인생작이 될 수도 있잖아요”라고 전해 진심을 느끼게 했다.

한편, 다음주 방송에서도 강승윤, 동혁, 주우재, 남창희, 이진호, 박은석 외에도 탁구에 대한 애정과 열정이 가득한 지원자들의 오디션이 계속될 예정이다. 아이돌 그룹 더보이즈 현재, 루시(LUCY) 신예찬, 래퍼 던밀스 등이다.

◎지오아미 코리아 realpaper7@gioami.kr

Categories: BEHIND

Tags: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