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오락관’ 최장수 여자 MC 손미나, 故 허참 애도 “하염없이 눈물만”

방송인 손미나가 故 허참을 애도했다.

손미나는 1일 자신의 SNS에 생전 고인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새해 첫날부터 이런 비보가. 허참 선생님께서 세상을 떠나시다니. 너무나 당혹스럽고 슬픈 마음 가눌 길이 없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표현했다.

이어 “얼마 전 함께 방송에 출연해 힘찬 목소리로 노래하시는 모습도 봤는데, 손 꼭 잡아주시며 맛있는 거 사줄 테니 얼른 연락해라 하셨는데. 이 사진을 찍은 날이 마지막이 될 줄이야”라며 가슴 아파했다.

고인은 간암으로 투병하다가 1일 병원에서 생을 마감했다. 손미나는 생전 고인과 ‘가족오락관’ MC로 호흡을 맞췄는데, 약 5년간 진행하며 ‘가족오락관’을 거쳐간 여성 MC들 중 최장수 MC로 활약했다.

손미나는 “허참 선생님은 6년 가까이 매주 방송을 진행하며 호흡을 맞춘 짝꿍이고, 아나운서 1년 차 때부터 방송 진행자의 모범적인 모습을 몸소 보여주신 제 롤모델이자, 스튜디오 밖에서는 세상 다정하고 재미있는 때로는 삼촌 같고 때로는 친구 같은 분이셨다”라고 기억했다.

이어 “제가 아는 최고의 애처가, 의리와 정으로 똘똘 뭉친 분, 25년 이상 매주 같은 방송을 진행하면서도 늘 제일 먼저 도착해 대본 준비를 하는 철저하고 겸손하고 성실한 프로, 후배나 말단 스태프들까지도 깍듯함과 존중으로 대하시던 인품의 소유자, 나이와 상관없이 청년의 영혼과 순수함을 지니셨던 분, 무엇보다 본인의 일과 시청자를 세상 가장 소중하게 생각했던, 남에게 웃음 주는 일이 곧 본인의 기쁨이던 타고난 방송인, 욕심 없고 소탈하기 짝이 없는 인간적인 사람, 그리고 저에게는 늘 최고의 칭찬을 아끼지 않으며 힘찬 응원을 보내는 영원한 치어리더 같았던 그런 분이셨다”라고 추억했다.

손미나는 “몇 달 전 만났을 때 바로 다시 연락드려 마주 앉을 시간을 만들었어야 하는데. 날 좀 따뜻해지면 이라고 미룬 것이 너무 후회스럽다”며 “‘가족오락관’ 녹화날이면 ‘미나야, 우리 국밥 한 그릇 먹고 오자’ – 허참 선생님은 녹화 전 국밥을 드시면 방송이 잘 된다는 징크스를 갖고 계셨다 – 하시며 윙크를 날리시던 모습과 정겨운 목소리가 너무나 그립고. 그냥 뭐라 표현할 수 없는 허망함에 하염없이 눈물만 난다”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언제나 수많은 사람들의 가슴에 청년 같은 모습으로 남아계실 허참 선생님, 함께 방송할 수 있어서, 선생님의 사랑과 가르침을 받을 수 있어서, 그 다정함과 남다른 유머 감각을 가까이서 즐길 수 있어서, 오래도록 우정을 이어가며 서로에게 힘이 되어 주는 선후배 사이일 수 있어서 진심으로 감사했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스페인에 머물고 있는 손미나는 “미나랑 스페인 여행하는 게 꿈이라는 말씀을 입에 달고 사시던 선생님. 끝내 모시고 올 기회가 없었지만, 여기 있는 동안 선생님을 위해 성당마다 초를 밝히겠다”며 “선생님, 편히 쉬세요. 삼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애도의 뜻을 전했다.

[사진=손미나 인스타그램]

(연예뉴스 정은지 에디터)

Categories: 최신기사

Tags: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