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보지만 잘 모르는 배달원들 세상…’다수의 수다’

[*]



associate_pic

[*]  JTBC ‘다수의 수다’ 영상 캡처  . 2022.02.04. (사진=  JTBC 제공 ) *재판매 및 DB 금지


[*]황지향 인턴 에디터 = 매일 마주하지만 몰랐던 배달원들의 세상을 들여다본다.

4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JTBC ‘다수의 수다’에서는 코로나19 시대 필수 직종 중 하나인 배달원들과의 마지막 수다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서는 우리 생활에서 가장 밀접하게 닿아있는 택배 기사와 배달 라이더들이 등장한다.

본격적인 수다를 시작한 배달원들은 준비물부터 물품을 분실했을 때의 보상 시스템까지 쉽게 들을 수 없는 생생한 이야기를 공개한다. 한 배달원은 오랜 시간 배달업을 하면서 경험한 보람찬 순간을 고백해 두 MC의 폭풍 공감을 받기도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하지만 뿌듯한 순간만 있는 것은 아니다. 이들이 직접 겪은 소비자들의 갑질과 세상의 부정적인 편견은 여전히 심각하고 일터에는 제약과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국가 재난 속에서 재조명되고 있는 일상의 숨은 주역, 배달원들이 들려주는 진짜 그들의 이야기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MC 유희열과 차태현은 “우리는 없어도 되는데 이분들은 있어야 한다”고 말하며 이들의 공로를 치켜세우기도 했다.

◎지오아미 코리아 hjhj7289@gioami.kr

Categories: BEHIND

Tags: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