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구X오영수 출연 ‘라스트세션’, 3월 20일까지 연장 공연 확정





   
▲ 사진제공=(주)파크컴퍼니


[GIOAMI KOREA=박재준 기자] 신구, 오영수 등 국내 대표 원로 배우들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연극 ‘라스트 세션’이 2주 연장 공연을 확정 지었다.


제작사 파크컴터니는 8일, “연극 <라스트 세션(Freud’s Last Session)>이 관객들의 사랑과 성원에 힘입어 2주 연장공연을 결정했다. 이에 마지막 세션은 3월 20일이 된다.”고 밝혔다.


연극 ‘라스트 세션’은 영국이 독일과의 전면전을 선포하며 제2차 세계대전에 돌입한 1939년 9월 3일을 배경으로 ‘지그문트 프로이트’와 ‘C.S. 루이스’가 직접 만나 ‘신의 존재’에 대한 치열하고도 재치 있는 논쟁을 벌인다는 상상에 기반한 2인극이다.


제작사는 “모든 배우 스태프들이 관객들이 보내주시는 사랑에 기쁘고 감사한 마음으로 연장 공연 참여를 결정했으며 배우들은 관객들의 눈빛과 박수갈채에 큰 힘을 얻고 있으며 너무 큰 감사를 느끼며 보답하는 길은 마지막 공연까지 최선을 다해 무대에 서는 것이라며 각오를 다졌다”고 전했다.


신과 종교, 삶과 죽음, 사랑, 그리고 인간의 욕망과 고통에 대해 치열하고도 재치 있는 논변을 쏟 아내는 이 연극은 오프브로드웨이에서 2년간 총 775회의 롱런 공연을 기록, 2011년 오프브로드웨이 얼라이언스 최우수 신작 연극상을 수상하며 대중성과 작품성을 모두 인정받은 바 있다. 2020년 한국 초연 당시에도 평단의 쏟아지는 호평과 높은 객석 점유율을 기록하며 대중성과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이번 공연에는 신구, 오영수가 ‘프로이트’ 역을, 이상윤, 전박찬이 ‘루이스’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역사상 실제로 만난 적 없는 ‘프로이트’와 ‘루이스’ 두 사람이 작품을 통해 약 90분 동안 강렬한 만남을 선사한다.


한편, 연극 ‘라스트 세션’은 3월 8일부터 17회차를 추가해 대학로 TOM(티오엠) 1관에서 3월 20일(일)까지 만날 수 있다. 연장 공연 티켓은 내일(2/9) 오후 3시에 진행되며, 오는 16일(수)까지 예매 시, 연장공연 기념으로 20% 할인을 적용 받을 수 있다. 문의) 파크컴퍼니 02-6925-0419

< 저작권자 © GIOAMI 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Categories: GOSSIP

Tags: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