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력직 신입’ 비비지 “뇌리에 박히는 팀명, 점점 ‘비며들어'”

갑작스러운 해체로 아쉬움을 남긴 그룹 여자친구 출신 은하, 신비, 엄지가 9개월 만에 ‘비비지(VIVIZ)’로 돌아왔습니다.

오늘(9일) 비비지는 첫 번째 미니 앨범 ‘빔 오브 프리즘(Beam Of Prism)’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진행했습니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멤버들은 데뷔 8년차 다운 노련함과 신인 그룹다운 신선함을 동시에 보여주겠다며 당찬 데뷔 각오를 밝혔습니다.

'경력직 신입' 비비지 "뇌리에 박히는 팀명, 점점 '비며들어'

‘비비지’는 신비, 은하의 본명 은비와 엄지의 이름에서 한 글자씩 따온 팀명으로, ‘선명한, 강렬한’을 의미하는 ‘VIVID’와 ‘나날들’을 의미하는 ‘day(z)’를 합쳐 언제나 세상에 당당하게 자신의 색을 표현하는 아티스트가 되겠다는 뜻도 담고 있습니다.

하지만 앞서 비비지라는 팀명이 공개됐을 때, 어감이 다소 이상하다며 아쉽다는 누리꾼 반응도 있었습니다. 이에 대해 비비지 멤버 은하는 “처음 팀명을 듣고 ‘이상한데?’라는 생각도 들었지만, 점점 비며들었다(비비지에 스며들었다). 귀엽고 매력있는 팀명”이라고 자부심을 드러냈습니다.

엄지 역시 “뇌리에 박히는 팀명이다. 또 팀명에 ‘비비드 데이즈’라는 뜻이 입혀져 한껏 멋있는 이름이 됐다. 지금은 저희 모두가 너무 사랑하는 팀명”이라면서 “듣다 보면 정감도 가고, 팀 로고를 보니 처음의 어색함도 무마할 정도로 멋진 팀 이름이 되겠다 싶어 금방 정을 붙였다. 주변 반응도 좋았기 때문에 대중과 팬분들도 좋아해 줄 거라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경력직 신입' 비비지 "뇌리에 박히는 팀명, 점점 '비며들어'
'경력직 신입' 비비지 "뇌리에 박히는 팀명, 점점 '비며들어'

데뷔 8년 차에 신인 그룹으로 돌아온 비비지는 이날 쇼케이스에서 “저희가 워낙 멋진 길을 걸어왔다고 생각한다. 새로 개척할 길도 멋지게 걸어보고 싶어서 더 단단히 준비했다”며 앞선 여자친구 활동 덕분에 더욱 노력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여자친구 멤버들도 저희에게 ‘잘해’, ‘파이팅’하는 응원보다 ‘너네는 걱정이 안된다’, ‘당연히 잘할 것 같다’고 해줘서 든든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은하는 “여자친구의 음악은 심금을 울리는, 감성에 젖게 하는 음악이었다면 비비지는 몸을 흔들게 하는 음악을 하는 것 같다”고 비비지의 정체성을 소개했고, 신비는 “일단 경력직 신입이라는 독특한 포지션이 우리만의 차별점이다. 이제 막 데뷔를 했지만 새로움과 노련함, 이 상반되는 두 가지가 공존하기 때문에 앞으로가 더 궁금해지는 그룹이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습니다.

끝으로 비비지 멤버들은 “저희와 같이 재데뷔하는 사례가 드물다 보니 좋은 선례가 되기 위해 잘하자는 말을 많이 했다. 서로 격려도 많이 하고 좋은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전했습니다.

'경력직 신입' 비비지 "뇌리에 박히는 팀명, 점점 '비며들어'

오늘 오후 6시에 공개되는 비비지의 첫 미니 앨범 ‘빔 오브 프리즘’은 팀명에서 강조하는 비비지만의 색깔과 아이덴티티를 완벽하게 녹여낸 앨범으로, 매력적인 세 멤버의 보컬과 함께 한층 성장한 음악 스펙트럼을 담았습니다. 라틴풍 디스코의 타이틀곡 ‘밥 밥!(BOP BOP!)’을 비롯해 ‘피에스타(Fiesta)’, ‘트위트 트위트(Tweet Tweet)’, ‘레모네이드(Lemonade)’, ‘러브 유 라이크(Love You Like)’, ‘거울아’ 등 일곱 곡이 수록됐습니다.

(사진=빅플래닛메이드엔터)

( 타) 

(연예뉴스 지나윤 에디터)

Categories: 최신기사

Tags: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