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닝닝, 中쇼트트랙 판정시비에도 “금메달 기뻐” 논란

에스파 닝닝

그룹 에스파의 중국 국적 멤버 닝닝이 중국 2022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했으나 석연찮은 판정을 받았다는 의심을 산 쇼트트랙 국가대표를 칭찬했다가 논란에 휘말렸다.

지난 5일 닝닝은 팬들을 대상으로 한 유료 SNS에 “오늘 밤 첫 금 받았다 기쁘다.”면서 “방금 담임 선생님께서 올림픽 우승자 두 분이 사출동문이라고 알려주셨는데 영광입니다”라고도 밝혔다. 닝닝은 중국 헤이룽장 성 하얼빈시 출신이다.

이 같은 메시지는 지난 7일 대한민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황대헌과 이준서가 남자 1000m 종목에서 석연찮은 심판 판정으로 실격 처리가 된 뒤 반중정서가 높아진 뒤에 더욱 논란이 됐다.

닝닝이 축하 메시지를 남긴 2022 베이징 올림픽 2000m 혼성 쇼트트랙 혼성계주 준결승전 당시 중국은 헝가리, 미국, 러시아에 밀려 최하위인 4위로 경주를 마쳤으나 미국과 러시아가 함께 페널티를 받고 실격 처리돼 2위로 결승에 진출했고 금메달을 획득했기 때문.

이를 두고 호주의 쇼트트랙 영웅 스티븐 브래드버리 비롯해 전 세계 쇼트트랙 스타들이 2022 베이징 올림피의 편파 판정 이슈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국내 많은 누리꾼들은 “편파 판정 의심에 제기된 올림픽에 대해 중국 국적인 K팝 걸그룹 닝닝이 중국 국가대표 선수들을 칭찬하는 글을 공개적으로 쓴 것에 실망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연예뉴스 강경윤 에디터)

Categories: 최신기사

Tags: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